CFD 상품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2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증시 변동성이 커진 가운데 전문투자자 전용 장외파생상품인 '차액결제거래(CFD)'의 반대매매 규모가 올해 들어 4천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Ansys 유체
계산 유체 동적 (CFD) 시뮬레이션

Ansys 전산유체역학 (CFD) 제품들은 더 나은, 더 빠른 의사결정을 필요로 하는 엔지니어들을 위한 것입니다. 당사의 CFD 시뮬레이션 제품은 유효성이 검증되었으며 우수한 컴퓨팅 성능과 정확한 결과를 높이 평가합니다. 제품의 성능 및 안전성을 향상시키면서 개발 시간과 노력을 줄이십시오.

빠르고 정확한 CFD

직관적이면서도 매우 강력한 당사의 전산 유체 역학 소프트웨어는 제품 개발을 가속화합니다. Ansys CFD 제품은 제품 최적화에 대한 압력이 증가하고 오류 마진이 빠르게 줄어들기 때문에 혁신을 통해 놀라운 진전을 이룰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합니다. 업계에서 가장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솔버로 구성되어 결과에 대한 확신을 가질 수 있습니다. 내연 기관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거나 기내 착빙 시뮬레이션을 수행하려는 경우 Ansys는 귀하를 위한 도구를 제공합니다. 최신의 사용자 친화적인 Ansys CFD 제품으로 시간을 최대화하고 생산성을 높이십시오.

We offer streamlined physics CFD 상품 workflows to reduce time to accurate results, including battery conjugate heat transfer (CHT) simulations.

From ice accretion to combustion in a gas turbine, we have the CFD products to solve your problem accurately and efficiently.

CFD 상품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진입 - 청산가격 차액만 현금결제
매매 기법 다양하고 세금도 혜택
키움證 2300여개 종목 거래 가능
진입장벽 낮추며 수요 늘었지만
시장 급변땐 투자자에겐 큰 손실
지분 보유·공매도 보고 회피 우려

‘10배 투자’ 가능한 CFD, 증권사들 앞다퉈 서비스 돌입

올들어 증권사들이 차액결제거래(CFD) 서비스를 빠르게 늘려나가고 있다. 브로커리지 CFD 상품 및 금융이자 수익을 위해 속속 도입하고 있는 데다 금융당국이 전문투자자 요건을 낮추면서 투자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일각에서는 CFD로 투자자가 레버리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만큼 투자에 더 신중해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증권사들 앞다퉈 CFD 시작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교보증권이 지난 2016년 CFD 서비스에 처음 나선 이후 올해 6월 DB금융투자와 키움증권이, 10월 하나금융투자가 연이어 가세했다. 유안타증권의 경우 내년 상반기 CFD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며, 한국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은 검토 중이다.

장외파생상품인 CFD는 주식을 매매하지만 실제로 보유하지는 않고, 진입가격과 청산가격의 차액(매매차익)에 대해서만 현금결제를 하는 거래다. 두 개의 통화를 사고 팔아 환율 변동에 따른 차익을 얻는 외국환(FX) 마진거래와 비슷한 방식이다.

최대 10배의 레버리지 활용이 가능해 만약 CFD 증거금율이 10%인 종목 1만주를 5만원에 매수한다고 하면 전체 매입금액 5억원의 10%인 5000만원의 증거금으로 거래가 가능한 셈이다.

뿐만 아니라 선물·옵션 상품처럼 매도 진입이 자유롭다는 점에서 주가 하락 구간에서 매도 포지션을 구축해 위험 회피를 할 CFD 상품 수도 있고, 공매도 등 다양한 매매기법의 활용이 가능하다. 아울러 대주주 주식 양도소득세와 파생 양도소득세에서 자유롭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다만, 전문투자자만 거래 가능한 상품으로, 거래 전 금융투자협회를 통해 등록이 필요하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CFD는 KRX CFD 상품 주식선물과 비교해봤을 때 레버리지를 쓴다는 점을 비롯 수익구조나 상품구조 측면에서 큰 차이가 없다"며 "다만 장외 상품이냐 CFD 상품 장내 상품이냐의 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 주식선물은 상장돼 있는 종목이 많지 않다는 점, CFD의 경우 전문투자자들만 가능하다는 점이 다르긴하다"면서도 "투자자들에게 낯설다는 측면에서 일각에서 문제제기를 많이 하는데 주식선물과 큰 차이가 없다는 점에서 특별히 더 어렵거나 리스크가 더 크진 않다"고 강조했다.

■2300여개 종목 거래 가능

증권사별 CFD국내주식 거래가능 종목수는 키움증권이 2300여개로 가장 많고, 교보증권 2000여개, DB금융투자 1300여개, 하나금융투자 1000여개 등이다. 거래량은 대부분의 증권사가 밝히기 꺼리고 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CFD 거래량은 따로 외부로 공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밝혔고, 또다른 증권사는 "CFD와 관련해서 순기능도 있지만 좋지 않은 것으로 CFD 상품 보는 사람이 많다는 점에서 해당부서에서도 관련 언급을 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 증권사의 경우 월 평균 CFD 상품 3000억원가량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학영 의원실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까지 집계된 증권사 3곳(교보·키움·DB)의 일평균 거래액은 3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위험요소도 분명 있다는 점이다.

레버리지를 활용한 방법이기 때문에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지만 반대로 시장 상황이 투자자 예상과 달리 급변한다면 큰 손실을 볼 수 있다. 시장이 불투명해질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이학영 의원은 "CFD를 통해 주식을 보유하더라도 CFD 상품을 제공하는 금융회사가 보유한 것으로 나타나 지분공시를 회피할 가능성이 있다"며 "악용될 소지가 있는 만큼 공시 관련 제도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CFD 상품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3.31 13:39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여의도 증권가. (사진=신아일보DB)

      국내 주요 증권사는 차액결제거래(CFD) 상품을 내놓고 소비자 확보전에 나섰다. 증시 부진에 따른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이 줄어들 것을 고려해 레버리지(부채) 제공으로 이자 수익을 낼 수 있는 CFD로 수익을 다각화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른 수수료 인하 경쟁도 심화할 전망이다.

      3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레버리지 투자로 수익을 내려는 ‘슈퍼개미’를 유혹하는 상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가입한 증권사 가운데 CFD 서비스를 출시한 회사는 13곳이다. 지난 2015년 교보증권이 가장 먼저 CFD 상품을 선보였고, 올해 들어 KB증권과 SK증권이 가세했다.

      CFD는 투자자가 주식을 실제 보유하지 않아도 기초자산의 가격 변동을 이용한 차익을 목적으로 매매해 그 차액을 정산하는 장외파생상품이다. 최소증거금 40%로 최대 2.5배의 레버리지 거래가 가능하고 주가 하락 시 공매도도 할 수 있다.

      2019년말 1조2713억원이었던 CFD 계좌 잔액은 지난해 8월말 4조2864억원으로 3.4배로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CFD 계좌를 가진 개인투자자도 2019년말 823명에서 지난해 8월말 6배가량 늘어난 4720명으로 집계됐다.

      CFD 시장이 급증한 배경으로는 투자자 자격 문턱이 낮아지고, 절세가 가능하다는 점이 지목된다.

      CFD 투자자 자격 요건은 연소득 1억원 이상이거나 순자산가액이 5억원 이상, 또는 금융투자상품 전문가로 1년 이상 종사해야 한다. 하지만 2019년말 1년 이상 월말 평균잔고 5000만원 이상 보유자로 대폭 완화됐다.CFD 상품

      여기에 CFD 거래는 파생상품으로 분류돼 순수익에 한해 11%의 파생상품 양도소득세가 적용되기 때문에 대주주 양도소득세와 배당소득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

      메리츠증권은 이달부터 ‘국내주식·CFD 온라인 매매수수료 업계 최저수준 인하 이벤트’를 실시했다. 올해 연말까지 비대면 이용자를 대상으로 국내주식 CFD 온라인 거래 수수료를 0.015%에서 0.01%로, 대면 이용자 온라인 거래 수수료를 0.1%에서 0.07%로 내린다.CFD 상품

      교보증권도 오는 6월말까지 멀티CFD 서비스 수수료 인하 이벤트를 진행한다. 멀티CFD를 이용하는 이용자는 국내외 동일하게 0.1%의 우대 수수료를 적용받을 수 있다.

      KB증권은 오는 7월말까지 0.01%의 온라인 매매 수수료가 적용되는 ‘온라인 매매 특가수수료’와 ‘우수 고객 캐쉬 리워드’ 이벤트를 실시한다.

      KB증권 관계자는 “고액자산가와 전문투자자를 중심으로 CFD 거래 서비스에 대한 뜨거운 관심에 부응하고자 이벤트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니즈 중심의 다양한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본시장에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수수료 인하를 하지 않는다면 상품 가격을 일률적으로 정하는 가격담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수수료 인하는 경쟁시장에서 당연한 일”이라며 “상품이 동질적이라면 투자자들은 오로지 가격을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산가 빚투' CFD 반대매매, 이미 작년 한해比 2.3배↑

      [아이뉴스24 한수연 기자] 증시 변동성이 커진 가운데 전문투자자 전용 장외파생상품인 '차액결제거래(CFD)'의 반대매매 규모가 올해 들어 4천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한 해의 두 배가 넘는 규모로, 주가 급락 시 대규모 반대매매로 이어질 수 있어 투자자 주의가 요구된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CFD 상품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내 증권사 차액결제거래(CFD) 반대매매 규모'에 따르면 올해 1~8월 CFD 반대매매 규모는 3천81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1천615억원 보다 2.3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증시 변동성이 커진 가운데 전문투자자 전용 장외파생상품인 '차액결제거래(CFD)'의 반대매매 규모가 올해 들어 4천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CFD는 투자자가 실제로 주식을 매수하지 않고 주가 변동에 따른 차익을 얻을 수 있는 전문투자자 전용 장외파생상품이다. 실제 주식을 보유하지 않고 매수 및 매도 가격의 차액만 현금으로 결제하는 것으로 투자위험이 큰 고위험 상품에 속한다.

      일정 요건을 갖춘 전문투자자만 CFD 거래가 가능하지만 그 거래 규모와 계좌는 매년 급증하고 있다. 지난 8월 말 기준 CFD 계좌 잔액은 4조2천864억원으로 집계됐다. 2019년 말 1조2천713억원 대비로는 3.4배 급증한 수치다.

      CFD 계좌 잔액은 지난해 11월 처음 2조원대를 넘어선 데 이어 한 달 만에 4조원대를 돌파했다. CFD 계좌를 가진 개인투자자도 2019년 말 823명에서 8월 말 현재 6배에 가까운 4천720명으로 급증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증시 활황 속에 CFD를 통해 대규모 레버리지 투자에 나선 투자자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제는 CFD의 경우 주가가 급락할 때 투자자가 증거금을 추가로 채워 넣지 못하면 증권사들이 주식을 강제 처분하는 반대매매에 나설 수 있다는 점이다. 2018년 60억원이었던 반대매매는 2019년 1천77억원, 2020년 1천615억원으로 급증했다. 올해는 1~8월에만 3천818억원에 이른다.

      김병욱 의원은 "최근 증시 변동성이 커지며 CFD 서비스를 활용한 투자 역시 리스크가 커질 수 있단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CFD는 전문투자자가 대상이자만 CFD 상품 전문투자자 요건이 까다롭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처럼 증시가 크게 떨어질 경우 CFD 서비스를 통해 레버리지를 일으켜 투자한 종목의 주가가 급락, 대규모 반대매매가 추가적으로 나올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CFD주식 거래 계좌 상세하게 총정리!

      많은 분들이 주식투자로 성공을 꿈꾸지만 쉽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 주식은 알면 알수록 어려운것이죠 . 단순 국내주식을 사고 팔아서 하는 거래 뿐만 아니라 아주 많은 상품이 있습니다 . 주식을 한다고 하면 간단한 주용용어나 상품정도는 알고 계셔야 합니다 . 오늘은 주식거래 중에서도 CFD 주식에 대한 내용을 소개해 드립니다 .

      ▶CFD주식 안내

      CFD(Contract For Difference)기초자산의 가격변동을 이용한 차익을 목적으로 투자하는 차액결제거래입니다 . 주식을 거래하면서 레버리지를 최대 10 배까지 활용가능하며 , 공매도 계약과 매수 계약을 자유롭게 할 수 있습니다 . 주가 하락이 기대될 때 매도 포지션을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어 헤지 수단으로도 활용 가능합니다 . CFD 는 세계적으로 홍콩 , 싱가포르 , 일본 , 영국 등을 비롯한 국가에서 널리 거래되는 장외파생상품입니다 .

      2. CFD국내주식의 특징

      • 투자하려는 주식 현물 실제 가격의 10% 에서 최대 100% 의 증거금만으로 거래 가능
      • Ex) 삼성전자 / 현재가 50,000 원 / 증거금률 20% ➔ 1 주당 10,000 원에 매수 가능

      매도진입 ( 공매도 ) 가능

      • 주식현물을 매도하기 위해서는 차입을 해서 대주매도를 해야되지만 CFD 로는 이런 일련의 과정없이 매도진입부터 가능

      전문투자자만 거래가능

      3. 주식 VS CFD국내주식

      4. CFD국내주식 계좌 유형

      CFD 국내주식 증거금제는 전문투자자 CFD 상품 고객님들께 다양한 레버리지를 활용한 보다 폭넓은 매매 기회를 드리기 위한 증거금제로 , 전문투자자 고객만이 신청 가능한 증거금제입니다 .

      ※ 계좌유형 변경 방법 : 영웅문 4(HTS) - [7950]CFD 주식계좌 증거금유형 변경

      • 미체결 내역 및 미결제 잔고 보유 시 변경 불가

      ※ 데이트레이딩 계좌 특징

      • 매매가능 전종목에 대해 증거금 10% 진입으로 최대 10 배 레버리지 사용 가능
      • 당일진입 , 당일청산을 원칙으로 하며 오버나잇 불가
      • 미결제 잔고 ( 보유 포지션 전부 ) 에 대해 당일 종가 단일가 매매시간 (15 시 20 분 ~15 시 30 분 ) 에 시장가 반대매매로 강제청산
      • 10% 증거금 적용 가능 종목 970 여개

      5. 거래증거금(위탁증거금, 유지증거금)

      CFD( 국내주식 ) 을 하기위해서는 포지션 진입 종목의 CFD 상품 거래금액에 해당 종목의 증거금율을 곱한 금액의 위탁증거금을 예치하여야 되며 , 보유 포지션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예탁자산평가금액이 최소한 위탁증거금의 80% 수준인 유지증거금 이상 되어야 합니다 .

      • 위탁증거금 = 매매가 * 증거금율
      • 유지증거금 = 위탁증거금 * 80%

      거래증거금 산출 예시 (1 계약 당 )

      매일 종가로 보유포지션을 평가한 후 유지증거금보다 예탁금평가액이 작을 경우 , 위탁증거금만큼 추가로 증거금을 납부하셔야 됩니다 . 미납시 익일 오전 10 시에 반대매매가 집행됩니다 . ( 세부사항 거래설명서 참조 )

      7. 반대매매(추가증거금, 권리관련)

      추가증거금 발생 이후 해당 추가증거금을 미납했을 경우 , 유상 , 무상 , 합병 , 감자 등의 권리발생 종목을 보유한 경우 또는 중개사의 리콜요구시 반대매매가 집행됩니다 .

      예탁자산 평가금액이 위탁증거금의 20%( 위험도 80%) 수준까지 도달할 경우 , 미수 및 캐시콜을 막기 위해 해당 포지션을 장중에 실시간 반대매매합니다 . 시장 급변동 , 종목별 특정사유 발생 등으로 실시간 반대매매가 실행되었음에도 체결이 되지 CFD 상품 않았거나 불리한 가격에 체결될 수 있습니다 .

      9. 캐시콜(미수)발생 계좌처리

      시장 급변동 및 종목 상황변화 등 이유로 계좌에 마이너스 (-) 잔고가 발생했을 경우 캐쉬콜 ( 미수 ) 이 발생되며 , 미수 발생 시 현금 납부를 통한 미수금액 해소가 필요합니다 .

      미납된 미수 금액에 대해 발생일로부터 해소전까지 미수금에 대한 이자가 매일 발생하며 , 해당 원리금이 회수되지 않을 경우 강제 추심이 진행됩니다 .

      ▶주요화면

      CFD주식의 안내는 키움증권을 위주로 소개하고 있기 때문에 아래의 해당 화면은 키움증권에 해당하는 내용입니다. 다른 증권사에서 CFD주식 거래를 하시더라도 절차와 방법은 거의 동일 하기 때문에 어려움 없이 하실 수 있습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