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크본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뉴스

The copyright belongs to the original writer of the content, and there may be errors in machine translation results.

Hak cipta milik penulis asli dari konten, dan mungkin ditemukan kesalahan dalam hasil terjemahan mesin.

Bản quyền thuộc về tác giả gốc của nội dung và có thể có lỗi trong kết quả dịch bằng máy.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신흥국의 '팔자' 열풍이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기업들의 자금 조달에도 비상이 걸렸다.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시장조사업체 딜로직의 자료를 인용해 올해 들어 지금까지 미국 기업들이 정크본드(투자 부적격 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277억달러(약 29조8700억원)로 집계됐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나 감소한 것이다.

정크본드 시장은 경기부진에도 기업의 주요 자금줄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초저금리 기조가 유지되면서 고수익에 목마른 투자자들의 수요는 꾸준히 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신흥국 금융시장의 불안으로 채권시장이 타격을 입으면서 정크본드에서도 투자금 유출이 가속화하고 있다.

펀드분석업체 리퍼에 따르면 최근 1주 사이 정크본드 등 미 고수익 채권 펀드에서 빠져나간 자금은 9억900만달러다. 이는 지난해 8월 이후 최대 유출 규모다. 최근 두 달 사이 신흥국 채권시장에서도 40억달러가 증발했다. 선진국 채권시장에서는 15억달러 이상이 사라졌다.

더 큰 문제는 신흥국의 경우 통화가치 하락에 따라 기업이 외화로 조달한 부채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터키·인도·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최근 금리를 인상한 신흥국은 자금조달 비용이 빠르게 치솟아 기업의 고충만 커지고 있다.

주식시장의 부진도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올해 들어 지금까지 미 기업들이 신규 주식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170억달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급감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금융위기 이후 최대 호황을 맞은 미 기업공개(IPO) 시장이 올해 크게 위축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머징 증시에서는 14주 연속 자금이 유출됐다. 최근 1달 동안 신흥국 증시에서 벗어난 투자금이 114억달러에 이른다.

유럽의 상황도 좋지 않다. 국제신용평가업체 피치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금까지 유럽 머니마켓펀드(MMF)에서 1조달러가 유출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두 배에 이르는 것으로 2010년 이후 최대 규모다. 은행 대출과 회사채 발행을 통한 장기 자금조달은 물론 기업의 단기 자금조달 통로인 MMF 시장마저 얼어붙고 있는 것이다.

신흥국에 대한 익스포저(위험 노출 규모)가 큰 유럽 은행도 불안하다. 독일 투자은행 도이체방크에 따르면 유럽 은행권의 신흥국 기업 대출 비중은 미국·일본 은행권보다 높다. 스페인 BBVA 등 유럽 6대 은행의 신흥국 대출 잔액은 1조7000억달러를 웃돈다. 유럽 은행들의 총자산에서 신흥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2%다.

넘치는 돈…美 정크본드 시장에 몰린다

미국 정크본드(투기등급 채권) 시장에 돈이 몰리고 있다. 미 정부의 경기 활성화 정책 등에 늘어난 유동성이 투기등급 기업 채권으로 흘러들어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업들은 이런 투자 심리를 이용해 금리가 높았던 기존 대출을 새로운 채권 발행으로 갈아타면서 낮은 비용으로 자금 확보에 나서고 있다.

정크본드는 신용 등급이 BB+나 B+ 이하인 회사가 발행하는 고위험 고수익 채권을 말한다.

넘치는 돈…美 정크본드 시장에 몰린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S&P글로벌 자료를 인용해 올해 미국에서 149개 기업이 새롭게 정크본드를 발행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보도했다. 2013년 이후 최다 규모다. 지난 9월과 10월에는 각각 26개, 13개 기업이 정크본드를 발행했다.

ICE데이터서비스에 따르면 하이일드(투기등급) 채권 시장에서 미지불된 부채 총액은 사상 처음으로 1조5000억달러(약 1754조원)를 넘어섰다.

앤 러스 골드만삭스 기술책임자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올 들어 기술 기업의 정크본드 발행액은 지난 4년간을 모두 합친 것보다도 많다”며 “미디어 및 통신 기업이 주로 정크본드를 통해 자금을 조달했다”고 전했다. 메디라인과 같은 헬스케어 기업도 정크본드를 많이 발행했다.

FT는 평판이 좋은 회사들이 정크본드 시장에 진출하면서 기관투자가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가장 최근 정크본드 발행에 나선 미국 게임업체 로블록스가 대표적이다. 이 회사는 10억달러(약 1조1600억원) 규모의 정크본드를 발행하기로 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로블록스는 수익률 연 3%, 8년6개월 만기의 무담보 채권을 발행할 예정이다.

지난 3월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로블록스는 이용자들이 직접 콘텐츠를 정크본드 생산·공유하는 게임 플랫폼이다. 5월 기준 1000만 명 이상의 사용자가 이 플랫폼에서 게임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과 비슷하거나 모티브를 따와 만든 게임이 인기를 끌고 있다.

로블록스가 정크본드를 택한 이유는 자금 조달 비용을 줄이기 위해서다. 증자를 할 경우 비용 부담이 작지 않은 데다 주식 가치 변화, 경영권 약화 등의 변수가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로블록스는 올해 미국에서 정크본드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한 85번째 상장기업이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신용등급이 하락한 기업들이 늘어났고, 넘치는 유동성이 정크본드 시장까지 흘러들어와 불을 지피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과거 정크본드 시장이 활황이었던 때는 유가가 폭락한 2013~2014년과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이다.

이런 추세는 기업 부채가 급증한다는 측면에서 우려를 키웠다고 FT는 지적했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최근 “투자자들의 고수익 추구로 인한 금융 레버리지 증가가 금융 시스템의 취약성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올해 하이일드 채권 평균 수익률은 4.2%로 낮은 수준이다. 투자자들이 크지 않은 보상에도 위험을 감수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브랜디와인 글로벌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존 매클레인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정크본드 발행 대부분은 과잉 유동성의 부산물일 뿐”이라며 “엄청난 자본이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수익성을 쫓아다니는 모습을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추세가 금세 잦아들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박상용 기자 [email protected]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美 9월 PCE 지수 4.4% 상승

미국 중앙은행(Fed)의 통화정책에 영향을 미치는 미국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5개월 연속 4%대를 기록했다. 근원 PCE 지수도 Fed의 물가 상승률 목표치인 2% 수준을 여전히 웃돌았다.미 상무부는 지난 9월 PCE 지수가 전년 동기 대비 4.4% 상승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시장 전망치(4.4%)와 같은 수준이다. 전월에 비해선 0.3% 상승했다. 8월 PCE 지수가 전월 대비 0.4% 올랐던 것에 비해선 상승폭이 둔화됐다. 그러나 미 경제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불안할 정도로 정크본드 높은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오래 지속될 것이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세계 공급망 위기로 인해 물가 상승은 일시적일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분석했다.변동성이 큰 에너지, 식료품 등을 제외한 근원 PCE 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3.6% 올랐다. 전망치(3.7%)를 소폭 밑도는 수준이다. 전월 대비 상승폭은 0.2%로 시장 전망치와 일치했다. 근원 PCE 가격지수는 Fed가 가장 선호하는 물가 지표다.유럽연합(EU) 통계국 유로스타트는 이날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2008년 7월 이후 13년 만의 최고치라고 CNBC는 전했다.유로존의 이달 CPI는 시장 전망치(3.7%)를 뛰어넘었다. 천연가스를 비롯해 고공행진하는 에너지 가격이 물가 상승폭을 키웠다는 분석이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이달 유로존의 에너지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23.5% 급증했다. 전월(17.6%)보다 에너지 가격 상승세가 가팔랐다.전문가들은 물가 상승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유럽중앙은행(ECB)은 그러나 인플레이션은 일시적 현상이란 판단을 유지했다. 내년 3월까지 코로나19 대응 채권 매입 속도를 1조8500억유로로 이어간다는 입장이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이날 “물가 상승률이 하락하는 데 당초 예상보다 더 긴 시간이 걸리겠지만 내년 안에 에너지 가격 상승, 공급망 병목 현상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중기적으로 물가 상승률은 목표치인 2%를 밑돌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이날 함께 발표된 유로존의 3분기 경제성장률도 예상치를 웃돌았다. 유로스타트는 유로존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 대비 2.2% 상승했다고 밝혔다.허세민 기자 [email protected]

美 9월 PCE 지수 4.4% 상승

김현용 "메타버스 수혜 누리려면 해외 플랫폼에 투자하라" [ABCD포럼]

"글로벌 플랫폼 기업에 투자하는 게 가장 안정적으로 메타버스 산업의 초고성장 수혜를 받을 수 있는 방법입니다."김현용 현대차증권 수석연구연구위원(사진)은 29일 한경닷컴이 주최한 '2021 한경 디지털 ABCD포럼'에서 '메타버스 시대의 주식 투자전략'에 대해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김 위원은 메타버스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현재의 지배적 플랫폼 위상을 대체할 정도로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라고 밝혔다.그는 "올해 메타버스 시장은 20조원 정도로 아직은 작은 규모지만 10년도 안 돼 1000조~1500조원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메타버스가 기존 인터넷 플랫폼을 대체하면서 유튜브나 페이스북의 모든 영역을 메타버스가 침투할 가능성이 높다. 그런 부분에 대한 투자자들 수요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대표적 메타버스 관련주로 꼽히는 로블록스의 경우 이용자 수는 아직 유튜브의 10분의 1 수준이지만 1인당 이용시간은 유튜브의 3배라는 게 김 연구원의 설명이다.그는 "이처럼 로블록스의 이용시간이 긴 이유는 유튜브를 찾는 목적, 페이스북·인스타그램을 찾는 목적을 메타버스 플랫폼인 로블록스에서 한 번에 충족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김 위원은 글로벌 메타버스 기업으로 로블록스, 유니티소프트웨어를 주목하라고 귀띔했다.로블록스는 매일 4320만명의 사용자들이 4000만개의 게임을 즐기는 메타버스 플랫폼이며 글로벌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콘텐츠의 60%가 유니티소프트웨어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그는 "국내 종목의 경우 제페토나 이프랜드가 아직 비상장 상태이기 때문에 수혜주로 언급되는 AR·VR 기업, 게임사의 경우 최대한 단기적으로 투자를 해야하는 반면 로블록스와 유니티소프트웨어는 자녀에게 증여하듯 적립식으로 꾸준히 투자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또 메타버스 상장지수펀드(ETF)보다는 개별 종목에 투자하는 것을 추천했다. 김 위원은 "국내 메타버스 ETF에 있는 종목들이 실제 메타버스 관련 종목이 아닌 경우가 많다"며 "차라리 해외 개별 종목에 투자하는게 훨씬 안정적"이라고 강조했다.리오프닝 시기에도 메타버스 비즈니스가 유효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김 위원은 "굉장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대면 환경이 메타버스의 속도를 빠르게 해준 측면이 있을 뿐, 방향성이 바뀌는 문제는 아니라는 것이다.김 위원은 "코로나19 이전에도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을 적극 이용해왔는데 이제 그 환경이 메타버스로 이동한 것"이라며 "플랫폼 자체의 헤게모니에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가 메타버스로 빠르게 넘어오고 있다는 것이 핵심"이라고 거듭 역설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김현용

“엘앤에프, 북미지역 투자로 생산능력 확대…목표가↑”-KB

KB증권은 29일 엘앤에프에 대해 북미 지역 투자로 글로벌 양극재 생산능력이 2025년 35만톤(t)에 이르게 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15만원에서 26만원으로 올렸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이창민 KB증권 연구원은 “엘앤에프는 테슬라의 공동창업자 J.B 스트라우벨이 설립한 배터리 재활용 전문기업 레드우드 머티리얼스와 전략적 기술 및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엘앤에프는 북미 시장 진출의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호실적 가능성도 주목된다. 엘앤에프는 지난 3분기 매출 2780억원, 영업이익 125억원의 실적을 기록했을 것이라고 KB증권은 내다봤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30%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흑자로 전환한다는 전망치다.이 연구원은 “테슬라로 향하는 NCMA 양극재 등을 생산하는 신공장 가동률이 상승함에 따라 믹스가 개선되고 있다”며 “전분기 대비 환율이 상승했고, 가격 전가가 원활하게 이뤄지는 메탈 가격도 상승해 실적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끼친 것”이라고 분석했다.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정크본드 영향과 부작용에 대해 알아보기

최근 시장조사업체 딜 로직에 따르면 올 들어 미국의 정키 본드 발행 규모는 2930억 달러(약 321조원)로 지난해 전체의 2490억 달러를 이미 웃돌았습니다. 이는 기관투자자들이 정키 본드에서 발을 빼고 있는 반면 개인투자자들은 자금을 대거 투입하는 등 전형적인 시장 과열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한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9월 3차 양적완화 발표가 정키 본드 투자를 부추기고 있다는 의견도 많은데요, 신용등급이 ‘투자 부적격’등급인 회사채로 부도 위험이 크지만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제공하는 정크본드란 무엇일까요?

정크(junk)란 ‘쓰레기’늘 뜻하는 말로 직역하면 ‘쓰레기 같은 채권’입니다. 일반적으로 기업의 신용등급이 아주 낮아 정크본드 회사채 발행이 불가능한 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로’고수익채권’ 또는 ‘열등치’라고도 불립니다.

신용도가 낮은 회사가 발행한 채권으로 원리금 상환에 대한 불이행 위험이 큰 만큼 이자가 높기 때문에 중요한 투자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1970년대 미국 정키 본드 시장의 대부로 불렸던 마이클 밀 켄이 하위등급 채권을 정가라고 부른 데서 유래되었으며, 당시에는 신용도가 높은 우량기업이 발행한 채권 중 발행기업의 경영이 정크본드 악화되어 가치가 떨어진 채권을 가리켰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성장성은 있으나 신용등급이 낮은 중소기업이 발행한 채권이나 M&A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한 채권 등을 포함하는 넓은 개념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정키 본드가 국제적으로 주목받게 된 것은 미국 드럼 악셀 증권사의 마이클 밀 켄이란 사람에서 시작됩니다. ‘정키 본드의 왕’우로 불렸던 밀 켄은 1980년대 당시 누구도 거들떠보지 않았던 정키 본드 시장을 통해 엄청난 돈을 벌었습니다. 당시 미국에서 신용등급이 낮은 기업들이 채권을 발행한다는 것 은거의 불가능한 실정이었습니다.

하지만 밀 켄은 과거의 회계자료를 바탕으로 불량등급이 매겨진 정키 본드 중에 실제로는 신용도가 높은 채권이 있다는 점에 착안해 본격적으로 정키 본드 시장에 뛰어들었습니다. 이후 자금은 필요하지만 우량등급을 받을 수 없는 회사들도 정키 본드를 발행하여 새로운 자금 조달의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1989년 밀 켄이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되고, 대규모로 정키 본드를 구입했던 저축대부조합(S&L)이 파산하면서 시장은 일세에 몰락하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1990년대 벤처기업 등 유망중소기업들이 정키 본드를 발행하여 자금을 조달하면서 정키 본드 시장이 다시 활성화되기 시작하였습니다. 정키 본드와 마이클 밀 켄의 일화를 다룬 헐리웃 영화로는 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미국의 세계적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Moody’s)의 신용등급이 Ba 1, S&P(Standard & Poor’s)의 신용등급이 BB 이하인 기업이 발행한 채권이 정키 본드로 분류됩니다.

이 시장은 자금난에 시달리는 중소기업에 자금조달의 길을 열어주었으나 반면 기업의 부채부담을 가중시킵니다 대량 발행한 후 경기가 좋아지면 상관없지만, 경기가 나빠지면 도산할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wookw1017

7년 만에 금리인상을 결정할 것으로 예측되는 미 연준(FRB)의 12월 16일의 정기이사회(FOMC)를 앞두고, 채권시장에서 하락과 혼란이 확대되고 있다. 원흉은 저유가다. 12월 8일, 사우디 아라비아가 주도하는 OPEC(석유 수출국기구)가 원유 증산을 계속하기로 결정해, 원유 시세의 하락에 박차가 걸렸다.

원유가격이 싸질수록, 미국에서, 채권(고리스크 채권, 정크본드)을 발행해 만드는 자금으로 새로운 유정을 채굴해 조업해 온 셰일석유 업계가 불황이 되고, 채권의 이자지급과 상환이 어려워 진다. 석유 등과 같은 에너지 산업은, 미국의 고리스크 채권시장의 주력업종이므로, 쉐일 업계의 불황은, 투자자가 시세의 장래를 우려해 고리스크 채권시장의 전체에서 자금을 끌어올리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OPEC Takes Down Oil Majors as Lower-for-Even-Longer Kicks In) (Oil tumbles towards crisis-era lows)

OPEC의 증산 유지의 결정으로 채권시장의 우려가 확대되어, 12월 11일에는 정크본드의 정크본드 시세가 4년 만에 대폭 하락했다. 에너지 관련 이외의 채권도 광범위하게 팔렸다. 주초인 14일까지 고리스크 채권인 투자신탁 등의 기금에 도중 해약이 급증했다.

이 영향으로 제 3애비뉴(Third Avenue Management)와 스톤 라이언 (Stone Lion Capital Partners)이라는 미국의 운용회사 두 곳이 고리스크 채권인 투자기금(펀드)이 파탄에 몰렸다.

두 회사는 각각의 투자자로부터 모집해 운용 해온 정크본드 두 개의 고리스크 채권 기금에 대해, 해약과 운영손실의 급증으로 계속 유지하기 어려워졌다는 이유로, 거액의 손실을 안은 상태에서 기금을 청산한다고 발표 했다.

(Rout Continues In Junk Bond Market After 2 Funds Are Liquidated) (Junk Bond Prices Tumble To 2009 Levels)

손실이 확대된 고리스크 채권 투자기금은 그 밖에도 많이 있어, 두 기금의 파탄이 다른 기금으로 연쇄 정크본드 정크본드 확대될 것이 우려되고 있다. 리먼위기 이후의 QE(양적완화)등과 같은 당국에 의한 자금 과잉 공급책(버블 팽창책)에 따라, 고리스크 채권의 시세는 2009년부터 6년간 상승해왔다.

이 상승이, 실물경제는 나쁜데도 금융시장이 호조이므로 마치 경기가 회복되고 있는 것 같은 현재의 사태를 낳았다. 하지만, 이번 폭락을 계기로 6년간의 버블팽창적인 채권시장의 상승기가 끝나, 하락의 시기로 들어갈 것이 아니냐는 예측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

(High-yield funds : more carnage coming) (Third Avenue fund closure sends shivers through credit markets) ( "The Default Cycle Is Now Unavoidable": How The 'Junk'Cancer Spread To The Entire High Yield Space)

이번에 파산한 2개의 채권기금은 모두, 대기업이 아닌 회사가 운용하는, 정크 본드라는 이색 금융상품으로, 금융 시스템에는 커다란 악영향은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돌이켜 생각해 보면, 2008년의 리먼파산으로 이어진 채권금융 위기의 시작은 2007년 여름에 이색 정크채권인 금융상품(서브 프라임 모기지 채권 투자기금)이 파산한 것이었다.

이번에, 파산한 것이 이색 금융상품이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은 착각이고, 오히려, 리먼 이상의 금융위기가 재림한다고 하면, 그것은 그야말로, 이번과 같은 정크본드 상품이 셰일석유와 세일가스 산업과 관련되어 파산하므로서 확대되는 것이 가장 큰 가능성 중의 하나라고, 이전부터 지적되고 있다.

미 연준 이사회의 개최를 앞두고, 석유와 금지금(금괴)같은 상품시장의 급락, 중국 위안화 등의 신흥 시장국가의 환율 하락, 유럽 중앙은행에 의한 QE확대 분위기 조성의 가속(실제로는 확대 할 수없다)등이 일어나고 있다. 이러한 "사전 정지작업"적인 움직임에서, 비록 무리가 되더라도, 미 연준이 여러가지 악조건을 무릎쓰고 금리를 인상할 생각이라는 것을 알 수있다.

"중앙은행계의 중앙은행"이라고하는 BIS(국제 결제은행)는"제로금리가 길어지면 금융혼란이 심해진다. (채권 시장의 하락 등의)어려움을 극복해, 무리해서라도 금리를 인상하라"고, 미 연방은행에 압력을 가하는 보고서를 내놓았다. (금리 인상을 준비하는 미 연준) (Central banks warned to be firm on rate rises)

하지만 BIS는 동시에, 미국이 금리를 인상하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으며, 연준의 이사회를 개최하기 이전의 현상을 "폭풍 전의 정적"이라고 표현하고 있다. 미 연준이 금리를 인상하지 않으면, 미 금융계에 대한 지원사격인 일본과 유럽의 QE가 모두 한계에 도달해 국제 금융위기가 재발했을 때, 세계 최강이어야 할 연준이 아무런 방어책(금리의 여유)도 갖추지 못한 "맨몸"의 상태로, 위기를 극복할 수 없게된다.

한편, 한편, 미 연준이 금리인상을 단행하면, 그것이 정크본드 시장의 붕괴를 부르는 방아쇠가 되어, 금융시스템을 구하기위한 금리인상이, 거꾸로 시스템을 파괴하는 결과가 될 수도 있다.

(BIS Warns of`Uneasy Calm 'in Markets Before Possible Debt Storm) (BIS argues for tighter monetary policy in spite of`uneasy calm') (Bond investor anxiety rises ahead of Fed rates decision)정크본드

미 연준 내에서는, 금리인상이 금융위기라는 방아쇠를 당겨, 몇 달도 지나지 않아 위기대책을 위해 금리를 인하해서 제로금리로 돌아가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을 우려하는 소리가 있다. 연준은, 금리를 인상해도 위험하고,하지 않아도 위험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태에 놓여있다.

관건은, 연준 자신의 손에 달려있는 것이 아니라, 금리인상에 대해 금융시장이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다 라는 지적도 있다. 금융시장이, 금리인상에 대해, 연준의 예상보다 과장되게 반응하면, 금리인상이 채권위기의 방아쇠를 당기게 될 것이다. 두 개의 고리스크 채권기금의 파산은, 이미 "방아쇠에 손가락이 걸린 상태"를 의미한다.

향후, 채권상품의 파산이 연쇄반응을 일으킬 것인지가 관건이다.

(Hilsenrath Just Reset Market Expectations : "Fed Is Worried Rates Will End Up Right Back At Zero") (The Fed 's In A Bind : The Cluelessness Of The Macroeconomic Establishment) (Fed and markets steer for calmer waters)

이전부터 몇번이나 썼지만, 미 당국은 경제통계를 분식해, 미국의 실물경제가 나쁜 상태인데도 "호전 중"이라고 위장해, 실물경제 때문이 아니라 금융시스템에 대한 금리인상을 거행하려고 하고있다. 미국 경제의 기둥인 개인소비는 감소하고있다.

소득이 줄고 빈곤층으로 전락하는 사람이 늘면서, 개인소비의 주요 주체인 중산층 인구가 계속 줄어들어, 이제는 중산층 인구(1억 2080만명)보다 빈자와 부자라는 계층이 되어 양극을 합한 인구(1억 2130만명)가 더 많아지고 말았다. 미국은 "중산층의 국가"가 아니게 되고있다.

"아메리칸 드림"은 "주택을 소유하는 것"에서 "직업을 가지는(해고되지 않을 것)것"으로 축소 후퇴하고 있다. 해고되어 빈곤층으로 전락한 사람들의 분노가,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공화당의 트럼프 후보의 인기를 지원하고 있다.

(Peter Schiff Warns : "The Whole Economy Has Imploded . Collapse Is Coming") (The American Middle Class Is Losing Ground : No longer the majority and falling behind financially) (America 's Middle Class Meltdown : core shrinks to half of US homes)

잘하면 미 연준은 이번에, 채권 파탄의 사슬을 건드리지 않고 금리를 인상할 수있다. 그러나 QE등과 같은 과도한 완화책에 의한 버블팽창은, 이제 한계에 다달았다. 이번에 잘 극복한다고 해도 그 안정은 오래가지 못한다.

언젠가는 버블 붕괴, 신용경색의 시대가 된다. 리먼 위기 때에는, 미국과 유럽, 일본의 금융당국에게 여유가 있었지만, 그 후 7년간의 잘못된 대책으로 여유를 소진해, 다음에 올 위기를 극복할 "총알"을 다쓰고 있다. 향후에는 일단 버블이 붕괴하면, 세계적으로 심각한 상태가 수년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December 16, 2015 - When The End Of The Bubble Begins) (The Fuse on the Global Debt Bomb Has Been Lit)

금융시스템의 붕괴는, 은행의 경영난을 초래한다. 이미 올해, 미국과 유럽의 주요은행 중의 11개 은행은, 직원의 10%에 해당하는 10만 명을 감원했다. 제로금리가 장기화할수록, 은행의 이윤이 줄어들어 어려워 진다.

은행이 무너져도, 정부에게는 구제할 금융여력이 없기 때문에, 정부에 의한 구제(베일 아웃)가 아니라, 주주와 예금자에게 손해를 씌우는 "베일 인"을 시행할 것을, 미국과 유럽은 이미 결정하고 있다 .

각국의 정부가 베일 인을 법제화하면, 사람들은 예금을 빼앗길 수있다고 생각해 점점 은행을 신용하지 않게되어, 은행업계의 쇠퇴가 당겨지는 악순환이 시작된다. 젊은이들은, 은행(등의 금융권 전반)에 취직하지 않는 정크본드 것이 좋다.

(Banking 's 'Uber moment'is already happening - 100,000 bankers lost their jobs in 2015) (Bail-Ins "Undermine Confidence"In Banks - Lead to Suicide of Pensioner)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면, 세계경제는 1985년의 미국과 영국의 금융자유화 이후 30년 간의 장기 버블팽창 기간의 끝무렵으로 접어들고 있다. 리먼위기에서 시작된 버블붕괴, 신용경색의 시대는, 그 후 7년 동안의 "QE 등에 의한 연명기"를 거쳐, 앞으로 조만간, 연명책의 효과가 듣지않는 본격적인 버블붕괴와 신용경색시기로 들어간다.

"신용"을 돈으로 바꾸는 "채권 금융시스템"은 "산업 혁명"(산업 시스템)과 "국민국가"(집단환상을 통한 사회의 효율화)에 필적하는 인류의 큰 발명물이 되었지만, 결국은, 사기의 도구 밖에는 되지못했다. (The End Of The Bubble Finance Era)

미국의 이번 정크본드 위기를 일으킨 주원인은 저유가지만, 이 저유가는 사우디 아라비아가 미국의 셰일 산업을 부수기 위해서 지난 해부터 의도적으로 계속하고있는 국제정치적 책략이다.

사우디는, 금리인상의 분위기 속에서 미국의 금융시스템이 취약해지고 있다는 점을 찔러, 기다렸다는 듯이 원유를 증산해 정크본드의 위기를 선동하고 있다. 사우디 정부도 원유가 하락으로 재정난이 심해지고 있으며, 인내의 대결이 이어지고 있다. (Saudi CDS Soars To 6 Year Highs)

사우디는 겉으로는, 미국과 친하고, 이란을 적대시하고 있지만, 사실은 이란과 러시아 편이다. 러시아도 이란도, 저유가로 미국을 금융위에 빠트리는 것에 대찬성해, 원유증산에 협력하고 있다.

사우디는, 왕실의 핵심부에서 친미파와 반미파(비미파)가 암투를 벌이고 있는 것 같으며, 자국의 본심을 보이지 않은 채 움직이고있다.

사우디 국왕이 올해 안에 러시아를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내년으로 늦어지게 되었다. 이것도 내부의 암투가 결판이 나지않았기 때문인 지도 모른다. 미국이 본격적인 채권위기가 되어, 셰일​ 산업이 무너져 산유량이 격감해, 미국의 패권이 저하되면, 사우디의 암투에도 승부가 갈릴 것이다.

(Op-Ed : The Russian Bear has joined the cardgame in the Middle East) (Saudi Russo Rapprochement Back on Track)

현실을 바로보자!!

미국의 출구전략에 따른 개도국으로부터의 자금이탈 우려가 인도 루피화 폭락 사태를 야기하고 있다. 경상적자, 해외자금이탈, 재정적자, 저성장, 물가불안 등 5중고 앞에서 인도정부는 돈을 풀수도 조일수도 없는 딜레마 가운데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이며 대외 신뢰를 더욱 떨어뜨리고 있다. 마땅한 해법이 보이지 않는 금융불안이 쉽게 가라앉기 어려워 보인다. 지금의 혼돈을 벗어나기 위해 경제안정의 중요성이 보다 강조될 수밖에 없을 것이며 성장세의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

연일 증폭되는 환율불안

인도경제가 심한 몸살을 앓고 있다. 루피화는 사상 최저치를 연일 경신하고 있다. 지난 8월 13일 달러당 60.8루피에서 출발한 인도의 환율은 22일까지 하루도 쉬지 않고 상승했다. 그리고 마침내 8월 22일 루피화는 장중에 환율 저지선으로 여겨졌던 65루피/달러 마저 넘어섰다. 불과 열흘 남짓한 기간 동안 루피화 가치가 7% 떨어진 셈이다. 도이치방크는 외환시장에서 비관론이 팽배해질 경우 1달 이내에 70루피/달러에 도달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루피화 회복은 연말에나 가능할 것이라면서, 이마저도 미국 양적완화 축소의 파괴력이 약화되어야 하고 인도 경상적자는 지속적으로 감소해야 한다는 단서를 덧붙였다.

금번 루피화 급락세의 직접적 원인은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가능성에 따른 달러화 자금이탈이다. 미국에서 양적완화가 축소되어 달러 공급이 줄거나 중단되면 그 동안 개도국에 풀렸던 달러 자금이 국채수익률이 높아진 미국으로 빠져나갈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 지난 5월과 6월의 미국 연준 벤 버냉키 의장의 양적완화 축소 가능성에 대한 언급 이후 루피화는 하락을 거듭, 개도국 통화 가운데 최악의 상황에 처해 있다. 지난 5월 2일 루피화는 미국 1달러에 대해 53.7루피를 가치를 보였는데, 8월 22일에는 64.4루피를 기록하면서 비교기간 중 20% 가까이 폭락했다.

미국의 양적완화 연내 축소는 이제 기정사실화됐다. 미국 현지시간 기준 8월 21일에 공개된 7월 연준 FOMC 의사록에서도 이러한 사실이 재차 확인됐다. 이에 따라 당분간 달러화는 강세를 보이고 인도를 위시한 개도국 통화들은 약세 행진을 이어갈 전망이다.

금융시장 동요 수반

환율불안은 인도 금융시장에도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 뭄바이 주식시장(BSE)의 Sensex지수는 지난 8월 21일에 1.93% 하락, 금년 들어 최저치인 17,905를 기록하면서 심리적 지지선인 18,000선을 지켜내지 못했다. 주식시장이 지난 4 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시가총액은 4조 3,500억 루피 감소한 58조 6천억 루피(9,100억달러)로 줄었다. 인도는 시가총액 1조 달러 이상이었던 주식강국의 면모를 잃게 됐다. 인도 시가총액이 가장 많았던 때는 지난 2008년 1월로서 72조 루피를 기록했던 바 있다.

인도 정부의 환율안정 대책에도 불구하고 주식시장은 ‘투자신뢰’가 상실된 수준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지난 8월 16일에도 인도 주가는 4% 폭락하면서 시장의 분위기가 매우 비관적이라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줬다. 이에 글로벌 투자기관인 JP 모건은 인도의 경상적자문제를 우려하면서 인도주식 투자등급을 ‘유지(overweight)’에서 ‘중립(neutral)’으로 낮췄다.

외국인투자가, 특히 기관투자가들은 금융시장 불안에 대해서 발 빠르게 대처하는 모습이다. 지난 6월 인도에서 빠져나간 외국기관투자(FIIs) 금액만 65억 달러로 나타났는데, 이는 지난 2012년 3월 예산안 발표 직후 외자 유출 당시보다 훨씬 규모가 큰 것이다.

지난 5월 22일 인도 금융시장 동요의 발단이 됐던 미국발 양적완화 축소 가능성이 제기된 이후로 계산하면 약 100억 달러의 외자가 인도 채권시장에서 빠져나갔다. 현재 300억 달러까지 허용된 외국인 채권보유 한도 가운데 43%(130억달러)만 채워져 있는 상태이다.

금리인상에 따라 국채수익률이 상승하면서 국채가격도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인도의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은 지난 7월 15일 중앙은행의 유동성 긴축 대책 발표 이후 7.5%에서 8%대로 진입했다. 지난 8월 8일부터는 빠른 증가세를 보이면서 19일에 9%대에 들어섰고 20일에는 장중 9.48%를 기록하여 지난 2008년 리먼 브라더스 사태 이후 최고 수준을 나타내기도 했다.

예고된 재앙이나 피하지 못해

인도의 환율불안은 이미 지난해부터 예고된 재앙이라고 할 수 있다. 고질적 경상적자 문제를 안고 있는 인도 경제가 지난 2012년 9월 이후 2013년 5월 중순까지 안정적인 통화가치를 유지했던 것이 오히려 신기할 정도이다.

환율불안의 방아쇠 역할을 한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여부는 순전히 대외적 요인으로서 인도가 손쓸 여지는 없다. 다른 개도국들도 달러화 유출이 발생하면 금융시장이 요동치는 것은 마찬가지이다. 그런데 인도는 유별나게 충격을 크게 받고 있다.

인도 경제의 내부적인 불안요인이 더해졌기 때문이다. 저성장, 물가우려, 그리고 결정적으로 경상적자 문제가 인도 경제가 당면한 불안요인들이다. 특히 인도 GDP의 4.8%에 달하는 경상적자를 감안하면 이를 보전하기 위한 외국인투자가 넘쳐나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오히려 달러화가 빠져 나가면서 달러화 품귀, 루피화 폭락의 공식으로 이어지게 됐다.

인도 경상적자의 주범은 무역적자로서 지난 2012년에 1,930억 달러의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 해외송금 흑자 등 무역외수지의 흑자에도 불구하고 경상적자는 2012/2013회계연도에 882억 달러 적자를 보였다.

일반적으로 부족한 달러, 즉 경상적자를 보전하는 방법은 외국인투자(외국인직접투자+포트폴리오투자) 유치와 외채조달 등인데 되도록이면 외채보다는 투자유치가 선호된다. 인도 경제데이터를 살펴보면 2011년 2분기부터 경상적자액의 규모가 커지면서 외국인투자의 유입만으로 충당이 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더욱이 지난 2012년 2분기와 같은 경우에는 외국기업에 대한 과세 강화 방침으로 인해 외국인투자 유출이 이어지기도 했다. 외국인기관투자(FIIs)를 중심으로 포트폴리오 투자가 19억 달러 빠져 나가고 FDI도 38억 달러 순유입에 그쳤다. 같은 기간 경상적자는 171억 달러에 달해 외국인투자로 충당하지 못한 금액이 152억 달러에 달했다. 외국인투자로 보전하지 못한 경상적자는 결국 외채를 늘려 충당하게 됐다. 또한 외자유출에 따라 루피화 가치도 폭락하여 6월말에는 당시로는 사상 최저치인 56루피/달러를 기록했다. 비단 인도 뿐만 아니라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 경상적자에 시달리고 있는 나라에서는 외국인자금의 이탈이 곧 환율불안으로 이어지는 양상을 보일 수밖에 없다.

인도 정부는 경상적자를 줄여야 한다는 교훈을 분명히 얻었지만 실행에 옮기지 못했고, 또 다시 더욱 큰 환율불안에 직면하게 된 것이다.

물가안정을 위한 환율인상 억제가 한계에 달해

경상적자는 줄이지 못하면서도 인도 중앙은행은 루피화 환율인상(가치하락)을 용인하지 않았다. 경상적자국에서 환율인상이 이뤄지고 수출증가, 수입감소 효과가 나타나면서 무역적자 및 경상적자가 줄어드는 것이 자연스러운 경제현상일 수 있다.

고정환율제가 아닌 국가에서 이러한 경상수지 수준에 따른 환율조정 과정은 시장의 힘에 맡기는 것이 정상이다. 루피화는 지난 2007년 4월부터 자유변동환율제를 따르고 있으므로 이론상으로는 경상적자 상황에서 루피 환율은 인상되어야 했다. 그렇지만 변형된 자유변동환율제에서 정부의 환율목표가 존재하고 위기 상황이 아닌 경우에는 정부 의지가 어느 정도 환율에 반영된다.

인도 중앙은행은 물가안정을 매우 중시하면서 환율안정에 집착했다. 인도의 무역구조상 수입이 수출보다 많고 1위 수입품목은 원유이다. 루피화 가치가 하락하면 수출증가의 혜택보다는 원유수입 부담이 늘어나면서 소비자 물가가 오르게 된다.

이제 두자릿수 물가에서 벗어난 인도 경제가 성장을 포기해서라도 물가안정을 추구해야 되는 상황인데, 환율이 인상되어 물가가 불안해지는 것은 용인할 수 없다. 중앙은행의 최우선 목표가 물가안정이다 보니 행정부의 성장 독려 의지와 상충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기도 했다. 금년 상반기 중 금리인하 조치를 취할 때도 중앙은행은 물가안정 여부를 먼저 확인했다.

인도 정계 역시 물가안정에 민감하다. 내년 5월 총선을 앞두고 유권자들을 의식한다면 장바구니 물가를 우선적으로 잡아야 하기 때문이다.

단기유동성 억제조치 실패

환율인상을 원치 않았던 인도 중앙은행(RBI)은 지난 7월부터 단기 유동성 긴축에 나섰다. 은행권으로부터 루피화를 회수하면 루피화 가치가 올라가고 시중 유동성이 감소하면 환투기 위험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인도 중앙은행은 지난 7월 15일 재할인율을 7.25%에 동결한 채 일종의 초과유동성 적용금리인 MSF(Marginal Standing Facility) 금리를 2% 포인트 올린 10.25%로 책정했다. 이와 함께 은행에 대한 일일 유동성 공급의 상한선을 수신고의 1%에서 0.5%로 낮추고, 은행들의 일일 현금보유고 기준을 높였다.

이어 중앙은행은 7월 26일에도 보완조치를 발표하여 단기 유동성을 흡수하겠다고 나섰다. 중앙은행의 단기성 쇼크요법은 지난 1998년 1월의 아시아 통화위기 당시 중앙은행 총재였던 Bimal Jalan의 쇼크요법(금리인상, 지준률인상)과 유사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당시 쇼크요법은 3개월간 지속된 후 금융상황이 정크본드 안정되면서 사라졌다. 단기간에 쇼크요법이 효과를 발휘할 수 있었던 것은 인도에서 발생한 위기가 아니었고 예방 차원에서 취해졌기 때문이다.

이에 비해 2013년 7월의 쇼크요법은 도입된 배경부터 지난 1998년과 다르다. 이번은 인도에서 발생한 위기에 대처하는 상황이다. 더욱이 90년대말에 비해 인도의 경제규모나 대외노출도는 몇배 이상 커져서 신중한 접근이 필요했다. 그렇지만 인도 정부의 대응은 시기 적절치 못했고 파급력에 대한 판단이 안일했던 것으로 보인다.

치담바람 재무장관의 의중에는 ‘일부 사람들의 투기적 공격으로 루피화가 불안하므로 투기자금이 될 수 있는 루피화를 거둬들이자’는 단순한 생각이 지배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인도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수요는 은행들의 결제 용도에서 비롯된 실수요로 파악되고 있으며 투기세력의 개입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루피화 폭락은 유동성 과잉에서 비롯된 달러 수요 급증에 의한 것이 아니라 달러화 유출에 따른 공급부족에 따른 것이라는 해석이다. 그렇다면 단기 처방은 유동성 억제보다 달러 유입 확대 및 유출 억제에 집중되었어야 했다.

금리인상과 긴축의 부작용 속출

재할인율은 동결됐지만 은행들이 체감하는 금리인상 효과와 유동성 긴축의 여파로 시중 대출금리의 인상과 채권금리 상승이 불가피해졌다. 단기 기업채 조달비용은 10% 이상에 달하고 3개월물 기업어음 수익률도 11%를 상회하면서 17개월 이래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금년 들어 중앙은행이 경기부양을 위해서 3차례 재할인율을 인하했던 금융완화 기조가 순식간에 바뀌어 버린 셈이 됐다.

금리인상과 통화긴축 효과가 나타나면서 은행권의 대출증가율이 낮아지고 한계기업들은 이자부담 증가에 또다시 신음하게 됐다. 다른 한편으로는 은행들의 중앙은행으로부터 자금조달 비용이 증가함에 따라 수익을 확보하기 위한 부실대출이 증가했다. 인도은행들의 부실대출은 지난 2012년말에 전체 대출의 3.7% 수준이었는데 오는 9월에는 3.8%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국채 시장에서도 부정적 영향이 나타났다. 중앙은행의 의도는 단기유동성을 억제하여 환율을 안정시키려는 것이었는데 장기 국채금리도 상승하면서 국채가격이 하락했다. 인도의 10년만기 국채수익률은 7월에만 0.75%p 상승하였는데, 이는 지난 2009년 3월 이후 월간 상승 폭으로 가장 큰 것이었다. 8월 들어서도 국채수익률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지난 20일에는 10년만기 국채수익률이 2001년 이후 최고 수준인 9.48%를 기록했다.

당초 정부가 생각했던 단기유동성의 긴급 회수가 금융권 전체의 긴축으로 파급됐다. 치담바람 재무장관은 기업 대출금리는 오르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했지만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다. 통화방어를 위한 단기유동성 긴축이 대출금리 인상으로 이어지면서 기업과 금융투자자들의 투자심리가 위축되고 있다.

일관성없는 정책보다 신뢰 회복 필요

긴축정책의 부작용이 속출하자 중앙은행은 지난 8월 21일부터 유동성 긴축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선회하고 있다. 10년물 국채시장에서는 국채를 매입하여 국채가격을 상승(국채수익률 하락)시키겠다는 것이다. 또한 국채매입에 소요된 만큼의 통화는 단기 통화관리채권 등을 발행하여 흡수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힘입어 10년물 국채수익률은 하룻만에 0.61%p 하락하여 8.31%로 낮아졌다.

이와 함께 중앙은행은 자본의 해외유출에 대한 통제가 없을 것임을 재차 확인하는 한편 은행들의 채권보유한도를 확대하는 등 시장 신뢰도 향상에 분주한 모습이다.

정작 금융시장에서는 인도 중앙은행의 갈팡질팡하는 모습보다는 불확실성 제거와 신뢰회복을 원하고 있다. 현재 금융시장의 동요는 투자신뢰도가 추락한 데서 비롯된다. 지난 2012년 2분기에 불거졌던 외국인 투자 철수 사태 역시 정부의 세제강화 방침으로 인한 투자가들의 신뢰 상실에서 비롯됐다. 당시 인도 재무부가 소급과세 방안을 철회하고 2012년 9월부터 개방 확대 방안을 제시하면서 신뢰 위기가 종식됐던 바 있다.

그렇지만 인도 정부가 약속했던 개방안은 해를 넘겨 지금까지도 지지부진하고 고질적인 경상적자 문제가 해소될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경제참여자 및 외국투자가들의 실망이 커졌다. 정부의 일관성있는 정책추진이 결여됨에 따라 금년도에 더욱 심각한 신뢰 상실이 초래된 셈이 됐다.

지난 1998년 아시아 경제위기 당시 인도의 재무장관을 역임했던 BJP당의 원로 Yashwant Sinha는 현재의 위기를 신뢰 상실로 규정한다. 그의 견해에 따르면 국제사회가 인도 경제의 성장 신화가 끝났다고 여긴다는 것이다. 국제사회의 신뢰를 잃은 인도 정부가 더 이상 조치를 취하는 것은 무의미하고 따라서 조기총선을 통해 정권을 교체해야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야당 측의 원로 입장에서 나온 주장이기에 다소 거칠고 정부 공격에 치중한 느낌을 주지만 어느 정도 공감을 주는 것이 사실이다.

신뢰 측면에서 접근하다 보면 오는 9월 4일부터 중앙은행 총재로 취임하는 라구람 라잔에 대한 기대가 정크본드 큰 편이다. 라구람 라잔 신임총재는 IMF 수석이코노미스트, 시카고 대학 경영대학원 교수 등을 거쳤으며 지난 2005년에 금융자본의 방만함을 지적하여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를 예측한 것으로 유명세를 탔다. 아무래도 라잔 총재가 취임하면 합리적이고 일관성 있는 통화정책이 시행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다른 한편으로는 선진국의 방만한 금융행태를 지적했던 라잔의 논리가 유동성이 부족한 인도 경제상황에서는 어떻게 적용될 지에 대해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외환위기 상황으로 가지는 않을 듯

불확실성이 팽배하고 신뢰가 무너진 상황이지만 인도의 환율불안이 외화 곳간이 텅 비게 되는 외환위기 상황으로까지 치닫지는 않을 전망이다. 외환보유고가 받쳐주고 극약처방식 쇼크요법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인도의 외환보유고는 지난 8월 2일 현재 2,771억달러로 6.8개월 어치 수입을 충당할 수 있는 규모이다. 통상 3개월 수입충당 가능한 외환보유고를 최소 안전판이라고 보면 인도는 여유가 있는 편이다. 총외채가 3,900억 달러를 넘어 외환보유고를 초과하지만 단기외채는 967억 달러로서 총외채의 25% 수준으로 위험한 편은 아니다. 참고로 우니나라의 단기외채 비중은 29.1%인데, 이는 약 14년만에 최저 수준이다. 한편 이번 회계연도에 상환해야 할 외화부채(외채, 무역신용, 민간부채 등)는 1,720억 달러로 외환보유고의 62%에 해당된다.

지금 외채 상황이 위험한 것은 아니지만 문제로 지적할 수 있는 것은 증가 속도이다. 외채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반면 외환보유고는 감소하고 있어 점차 괴리가 커질 것이기 때문이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사실은 지난 7월 잠정 수출입통계에서 나타나듯이 수출이 큰 폭으로 늘어 났다는 것이다. 7월 수출이 전년동기대비 11.6% 증가한 가장 큰 이유는 물론 루피화 절하이다. 반면 수입은 5.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루피화 폭락이 당장은 고통이나 중장기적으로 약이 될 수도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루피화 가치가 크게 하락한 현 시점을 로컬 기업들은 자생력과 수출경쟁력을 기를 수 있는 계기로 삼을 수 있다. 무역외 수지 측면에서도 루피 가치 하락으로 해외송금의 이득이 커지는 반면 해외지출은 위축되어 흑자를 발생시킬 것이다.

국가신용등급 하락 가능성 배제 못해

루피 폭락 이후 경상수지 적자 보전이 무역수지 흑자를 통해 이뤄지는 것이 최선이지만 외채조달을 통하게 되면 문제가 더욱 악화될 수 있다. 외채의 빠른 증가세는 국가신용등급 하락 가능성을 높일 수도 있다. 인도 국내 경제학자들은 신용등급 하락 가능성을 무시하는 분위기이지만, 해외에서는 가능성이 다분하다고 본다. Templeton Fund의 Mark Mobius 회장이 인도의 국가신용등급 하락 가능성을 언급했는가 하면, 헤지펀드 매니저인 Jim Rogers는 인도가 사업하기에 최악의 나라라고 혹평했다.

국제신용평가기관인 S&P는 인도의 국가신용등급을 BBB-(정크본드 바로 윗 단계), ‘부정적 전망’을 유지하면서, 향후 12개월 내 1/3 확률로 신용등급의 하락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다. S&P에 비해 우호적인 Moody’s는 Baa3 등급, ‘안정적 전망’을 유지하는 한편, 이번 루피화 폭락에 따라 수입재 가격인상과 물가불안이 우려된다고 전망했다.

아직까지 인도는 S&P와 무디스 등으로부터 투자등급을 인정받고 있지만 한 단계 하락하면 정크본드 수준으로 추락하게 된다. 투자부적격인 정크본드 판정이 나면 인도 정부와 기업들은 해외자금조달에 큰 어려움을 겪고 가산금리 적용시 엄청난 불이익을 받을 수밖에 없다.

내년 성장률 5% 미만 예상

인도 중앙은행과 정부의 급선무가 환율불안 해소와 경상적자 감소이다 보니 성장을 위한 중장기대책은 뒷전에 밀린 상황이다. 환율 불안 이전에는 인도경제가 2014년에 6%대 성장하고, 2015년부터 7~8%대 성장세를 정크본드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다수였지만 하향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재 상황과 정책 전개방향을 고려하건대 2013/2014회계년도 성장률은 인도중앙은행의 전망치인 5.5%에 크게 못 미치는 4%대 중반에 그치고 2014/2015년 이후에도 5%대 성장세에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2013년 경제전망의 하향 근거는 월별 산업생산 증가율에서도 찾아진다. 2012년 이후 산업생산은 몇차례 마이너스 성장세를 보였지만 2개월 연속 마이너스 성장세는 2012년 3, 4월에 이어 2013년 5,6월이 두번째인 것으로 기록됐다.

인도 경제의 근간인 서비스업도 사정이 좋지 않다. 호텔 공실률이 늘고 있으며 IT 산업에서도 고용 감소 등이 가시화되고 있다. HSBC 은행에서 발표하는 서비스업 지수는 6월 51.7에서 7월에는 47.9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동 지수가 기준점인 50 이하로 내려간 것은 2011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지난 2000년대 중반 인도가 외국인투자가들에게 각광받았던 이유는 고성장세의 매력때문이었다. 당시 인도를 비롯한 BRICs 경제권의 눈부신 성장세는 투자가들의 이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그렇지만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와 2010년 유럽 재정위기를 거치면서 인도 경제의 취약성들이 불거져 나왔다. 제조업과 수출 기반이 취약한 가운데 서비스와 내수에 치우친 성장 패턴이 굳어지면서 고질적인 쌍둥이적자와 물가불안이 경제 건전성을 해치게 됐다. 개혁 개방에 적극 나서야 될 정부는 부패와 관료주의 폐해로 인해 정책마비를 초래하고 투자가들의 신뢰를 상실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미국의 출구전략에서 비롯된 인도의 환율불안이 인도 경제를 재평가하는 계기를 마련해 준 셈이다. 단기적으로 인도 경제는 지금의 혼돈상을 벗어나기 위한 해법 찾기에 몰두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경제안정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성장세는 둔화될 전망이다. 투자가 입장에서 과거와 같은 고성장세의 매력을 인도에서 찾기가 어려워질 것이다.

그렇다고 외국기업들이 정크본드 인도 시장을 소홀히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인도는 중국, 일본에 이어 아시아 3위 시장인데다 중장기적으로 거대 시장으로서 장점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까지 중산층이 본격 성장하지 않았지만 12억명의 인구와 풍부한 청년 노동력은 미래의 장점으로 남을 전망이다. 여기에다 단기 혼란 양상이 진정되고 중기적으로 생산성 향상, 인프라 개선, FDI 유치 등이 결합되면 인구 장점이 본격 발현될 것으로 보인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