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투자유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15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한뉴스

외국인 투자유치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대한뉴스=김남규 기자] 정부는 7월 26일(화) 제131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위원장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장관)를 개최하여, 경제자유구역 수시 지정 업무 처리를 위한 운영규정, 7개 경제자유구역 대상 성과평가 결과, 인천경제자유구역 내 국제학교 설립 등 안건을 심의·의결하였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정부는 경제자유구역의 신규 지정방식을 기존 5~6년 주기로 일괄 공모를 통해 진행하던 것을 “수시 신청 및 지정” 체계로 전환하기로 하고, 관련 절차와 기준 등에 대한 규정을 제정하였다.

      아울러, 세부절차 진행도 개선하여 시도의 신청부터 지정까지 기존 1년이상 소요되던 기간도 6개월 이내로 단축하기로 하였다.

      경제자유구역은 이미 11개 시도에 결쳐 지정되어 있고, 개발율도 90%에 이르고 있어 단위지구 중심으로 지역의 신규 지정 요구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따라, 정부는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대내외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는 상황하에서 새정부의 지역 주도 지방경쟁력 강화와 민간 중심의 역동적 경제를 실현한다는 국정기조에 맞춰, 지역개발과 국내외 기업들의 투자가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절차를 개선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앞으로 시·도 지자체가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수시로 신청하면, 정부는 지역의 혁신생태계 조성 계획, 민간의 투자수요, 외국인 투자유치 전략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지정 여부를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인천 영종국제도시의 을왕산 지역을 신규 경제자유구역으로 추가 지정하여 글로벌 복합영상단지로 개발하기 위한 계획을 위원회에 보고하였다.

      동 계획은 글로벌 콘텐츠 시장의 급성장, 新한류 확산에 맞춰 OTT·디지털영상콘텐츠산업 관련 복합클러스터를 구축하기 위한 것으로 향후 부지조성 2,300억원외 약 1.8조원대의 민간투자를 예상한다.

      산업부는 금번 새롭게 제정된 신규 지정절차에 맞춰 관계부처 협의 및 외국인 투자유치 평가를 거쳐 금년중 경자위원회 심의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7개 경제자유구역을 대상으로 2021년도 사업성과에 대한 평가 결과를 최종 확정하였으며, 국내외 투자유치에 성과를 거둔 부산·진해와 인천 경제자유구역이 최우수인 S등급을 부여받았다.

      부산진해 경제자유구역은 지난해 홍콩의 데이터센터를 유치하여 글로벌 데이터센터 거점으로 도약할 중요한 계기를 마련하였고, 인천경제자유구역은 바이오산업 가치사슬 완성을 위한 체계적인 전략 아래 글로벌 원부자재 기업들을 유치하여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산업부는 성과평가의 환류효과를 제고하기 위해 공동 컨설팅 행사를 개최하는 한편, 평가결과에 따라 재정 지원을 차등하고 차년도 평가에서 전년도 지적사항의 이행실적을 점검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캐나다 학교법인(GWSCE*)이 인천 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에 설립을 신청한 “칼빈 매니토바 국제학교(Calvin Manitoba International School)”의 설립을 의결하였다.

      칼빈 매니토바 국제학교는 캐나다 매니토바 주정부의 인증을 받은 교육과정을 도입하여 총 정원 1,312명 규모로 유치원 및 초·중·고 과정을 통합 운영할 계획이며, 외국인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다양한 교육수요를 충족함으로써 인천경제자유구역의 외국인 투자유치 외국인투자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 진종욱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은 “금번 위원회를 통해 경제자유구역의 수시 지정 체계가 마련되어 새정부의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경제자유구역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하고,“지역개발에 외국인 투자유치 대한 지역의 자율성을 제고하고 기업수요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향후 개발계획 변경 권한도 지자체에 대폭 이양하는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종합지 대한뉴스 (등록번호:서울가361호) 코리아뉴스 (등록번호:강서라00189호) 시사매거진 2580 (등록번호:서울다06981호) on-off line 을 모두 겸비한 종합 매체입니다.

      외국인 투자유치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홍승혁 기자
      • 승인 2022.07.29 13:15
      • 댓글 0

      경기경제자유구역청(GGFEZ) 전경 [사진=경기경제자유구역청]

      경기경제자유구역청(GGFEZ) 전경 [사진=경기경제자유구역청]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이하 경기경제청)이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전국 ‘2022 경제자유구역 성과평가’에서 3년 연속 A등급을 받았다.

      ‘경제자유구역 성과평가’는 산업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이 매년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을 대상으로 경제자유구역 개발 진척도, 투자유치 실적 등을 평가해 경제자유구역 발전을 외국인 투자유치 도모하고자 지난 2010년 도입한 제도다.

      이번 평가에서 경기경제청은 대우조선 자율 운항선 실증사업 지원을 위해 44개 기관과 협의, 입주기업 규제 완화를 위한 생태면적률 완화(30.02%→20.09%) 등 규제개혁 성과, 평택항 발전간담회, 포승·현덕지구, 배곧지구 발전협의회 운영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 성과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시화 산업단지와 연계한 시흥 배곧지구 부품 생태계 조성, 바이오산업 성장 거점 조성 등 자유구역 내 혁신생태계 조성 사업을 지속 추진한 점도 긍정적 요소로 작용했다.

      투자유치 분야에서도 ▲‘21년 18개 사와 1조2,842억 원의 경제자유구역 입주 계약 체결 ▲외국인 투자기업 4개 사와 약 9천만 달러 상당 투자 계약 체결 등의 성과를 거뒀다.

      신낭현 경기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우수한 점은 더 발전시키고 부족한 점은 분발해 경기경제자유구역이 경기도와 국가의 미래 산업을 이끌어나갈 혁신성장 외국인 투자유치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종합] 코스피 외국인·기관 순매수 보이며 2450선 회복

      사진=뉴시스

      외국인 투자유치 외국인 투자유치 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뉴시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0.67%(16.23포인트) 오른 2451.50에 거래를 마감했다.

      외국인투자자들은 유가증권시장에서 3379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개인투자자는 4930억원 순매도했으며, 기관은 1471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시가총액 상위 10대 종목 중 상승 종목은 6종목, 하락 종목은 3종목이다.외국인 투자유치

      전일과 주가 변동없이 보합으로 마감한 종목은 1종목이다.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0.81% 하락한 6만1400원에 거래를 마감했고, NAVER 종목은 4.86% 상승해 시총 상위 10대 종목에서 가장 강한 외국인 투자유치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날 시총 상위 10대 종목 중 가장 부진한 종목은 삼성SDI 종목으로 전 거래일 대비 1.56% 하락한 56만90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다음은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상위 10대 기업의 종가와 전일 대비 주가 등락률(시총 순)이다.

      삼성전자 6만1400원 (0.81%↓), LG에너지솔루션 42만2000원 (외국인 투자유치 1.56%↑), SK하이닉스 9만7900원 (1.51%↓), 삼성바이오로직스 86만5000원 (0.23%↑), 삼성전자우 5만7000원 (0%), LG화학 60만3000원 (0.84%↑), NAVER 25만9000원 (4.86%↑), 현대차 19만6000원 (0.51%↑), 삼성SDI 56만9000원 (1.56%↓), 카카오 7만4800원 (3.31%↑).

      유가증권시장에서 업종별 지수 마감 현황은 다음과 같다.

      음식료품 (0.24%↑), 섬유·의복 (0.14%↑), 종이·목재 (0.45%↑), 화학 (1.70%↑), 의약품 (0.34%↓), 비금속광물 (0.외국인 투자유치 98%↓), 철강·금속 (1.53%↑), 기계 (2.32%↑), 전기·전자 (0.38%↓), 의료정밀 (1.03%↓), 운수장비 (1.49%↑), 유통업 (0.97%↑), 전기가스업 (0.97%↑), 건설업 (1.99%↑), 운수창고 (1.70%↑), 통신업 (1.27%↑), 금융업 (1.23%↑), 증권 (2.11%↑), 보험 (0.87%↑), 서비스업 (2.07%↑), 제조업 (0.28%↑).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66%(5.3포인트) 오른 803.62에 장을 마쳤다.

      외국인투자자들은 코스닥 시장에서 585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개인투자자는 667억원 순매도했으며, 기관은 72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코스닥 시장 시가총액 상위 10대 종목 중 상승 종목은 7종목, 하락 종목은 3종목을 기록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1위 에코프로비엠은 전 거래일보다 0.42% 상승한 11만9400원에 거래를 마쳤고, HLB 종목은 3.20% 상승해 코스닥 시총 상위 10대 종목에서 가장 강한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날 코스닥 시장 시총 상위 종목 중 가장 부진한 종목은 알테오젠 종목으로 전 거래일 대비 1.95% 하락한 6만5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코스닥 시장 시가총액 1위부터 10위까지 종목의 종가와 전일 대비 주가등락률은 다음(시총 순)과 같다.

      에코프로비엠 11만9400원 (0.42%↑), 셀트리온헬스케어 7만2400원 (0.14%↑), 외국인 투자유치 엘앤에프 22만8700원 (0.09%↑), HLB 4만1950원 (3.2%↑), 카카오게임즈 5만700원 (1.60%↑), 펄어비스 5만3300원 (3.09%↑), 셀트리온제약 8만4700원 (0.12%↓), 알테오젠 6만5200원 (1.95%↓), 천보 23만6100원 (0.58%↓), 스튜디오드래곤 7만6400원 (1.19%↑).

      코스닥시장 업종별 지수 등락률은 다음과 같다.

      코스닥 IT (0.92%↑), 제조 (0.46%↑), 건설 (2.52%↑), 유통 (0.41%↑), 운송 (0.09%↑), 금융 (0.94%↑), 통신방송서비스 (2.13%↑), IT S/W & SVC (1.21%↑), IT H/W (0.69%↑), 음식료·담배 (0.33%↑), 섬유·의류 (1.11%↑), 종이·목재 (0.3%↑), 출판·매체복제 (0.35%↓), 화학 (1.13%↑), 제약 (0.71%↓), 비금속 (1.32%↑), 금속 (1.75%↑), 기계·장비 (1.16%↑), 일반전기전자 (0.42%↑), 의료·정밀기기 (0.26%↑), 운송장비·부품 (1.94%↑), 기타 제조 (0.54%↓), 통신서비스 (3.00%↑), 방송서비스 (외국인 투자유치 1.75%↑), 인터넷 (1.18%↑), 디지털컨텐츠 (1.74%↑), 소프트웨어 (0.80%↑), 컴퓨터서비스 (0.40%↓), 통신장비 (1.39%↑), 정보기기 (0.32%↑), 반도체 (0.76%↑).

      경자구역 지정 수시로 가능해진다…지역 개발수요 맞춰 지정 방식 전환

      사진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기존 5~6년 주기로 일괄 공모를 진행하던 경제자유구역 지정이 지역의 개발수요에 맞춰 수시로 지정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26일 제131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고 경자구역 수시 지정 업무 처리를 위한 운영규정, 7개 경제자유구역 대상 성과평가 결과, 인천경제자유구역 내 국제학교 외국인 투자유치 설립 등 안건을 의결했다.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사진=산업통상자원부] 2019.10.24 [email protected]

      우선 경자구역의 신규 지정방식을 기존 5~6년 주기로 일괄 공모를 통해 진행하던 것을 '수시 신청 및 지정' 체계로 전환하기로 하고 관련 절차와 기준 등에 대한 규정을 제정했다. 세부절차 진행도 개선해 시도의 신청부터 지정까지 기존 1년이상 소요되던 기간도 6개월 이내로 단축하기로 했다.

      국내 최고의 해외투자 뉴스 GAM

      경자구역은 이미 11개 시도에 결쳐 지정되어 있고 개발율도 90%에 이르고 있어 단위지구 중심으로 지역의 신규 지정 요구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대내외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는 상황하에서 새정부의 지역 주도 지방경쟁력 강화와 민간 중심의 역동적 경제를 실현한다는 국정기조에 맞춰 지역개발과 국내외 기업들의 투자가 외국인 투자유치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절차를 개선하게 됐다.

      앞으로 시·도 지방자치단체가 경자구역 지정을 수시로 외국인 투자유치 신청하면 정부는 지역의 혁신생태계 조성 계획, 민간의 투자수요, 외국인 투자유치 전략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지정 여부를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인천경자구역청은 인천 영종국제도시의 을왕산 지역을 신규 경자구역으로 추가 지정해 글로벌 복합영상단지로 개발하기 위한 계획을 위원회에 보고했다.

      해당 계획은 글로벌 콘텐츠 시장의 급성장, 신한류 확산에 맞춰 OTT·디지털영상콘텐츠산업 관련 복합클러스터를 구축하기 위한 것으로 향후 부지조성 2300억원 외 약 1조8000억원대의 민간투자가 예상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에 새롭게 제정된 신규 지정절차에 맞춰 관계부처 협의와 평가를 거쳐 올해 중 경자위원회 심의 안건으로 상정할 계획이다.

      한편 위원회는 7개 경제자유구역을 대상으로 2021년도 사업성과에 대한 평가 결과를 최종 확정했다. 국내외 투자유치에 성과를 거둔 부산·진해와 인천 경제자유구역이 최우수인 S등급을 부여받았다.

      진종욱 산업부 경자구역기획단장은 "이번 위원회를 통해 경제자유구역의 수시 지정 체계가 마련되어 새정부의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경제자유구역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역개발에 대한 지역의 자율성을 제고하고 기업수요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향후 개발계획 변경 권한도 지자체에 대폭 이양하는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