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왑 환율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1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은행

검색유형 검색유형

키워드보기
초록(한국어)

본 연구는 채권시장과 금리시장의 지표를 이용한 외환시장 환율예측 모델을 만드는데 있어 어떤 인공지능 방법론이 가장 적합한지 밝혀내는데 그 목적이 있다. 채권시장의 대표 상품인 국고채와 통안채는 위험회피 상황이 올 때 대규모로 매도되어지고 그런 경우 환율이 상승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었고, 금리시장에서 통화 스왑 (Cross Currency Swap) 가격은 달러 유동성 문제가 생길 때 주로 하락하였으며, 그 움직임은 환율의 상승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쳐온 점 등을 고려하면, 채권시장과 금리시장에서 거래되는 상품의 가격과 움직임은 외환시장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으며, 세 시장 사이엔 상호 유기적이고 보완적인 관계가 있다고 볼 수 있다. 지금까지 채권시장, 금리시장, 그리고 외환시장 사이의 관계와 연관성을 밝히는 연구는 있어왔으나, 과거 많은 환율예측 연구들이 주로 GDP, 경상수지 흑자/적자, 인플레이션 등 거시적인 지표를 기반으로 한 연구에 집중되어 왔으며, 채권시장과 금리시장 지표를 기반으로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외환시장의 환율을 예측하는 적극적인 연구는 아직 진행되지 않았다. 본 연구는 채권시장 지표와 금리시장 지표를 기반으로, 비선형데이터 분석에 적합한 인공신경망(Artificial Neural Network) 모델과, 선형데이터 분석에 적합한 로지스틱 회귀분석 (Logistic regression), 그리고 비선형/선형데이터 분석에 활용 가능한 의사결정나무 (Decision Tree)를 각각 사용하여 환율예측 모델을 만들고 그 수익률을 비교하여 어떤 모델이 가장 외환시장 스왑 환율 환율 예측을 하는데 적합한지 알려준다. 또한, 본 연구는 주식시장, 금리시장, 오일시장, 그리고 외환시장 환율 등 비선형적 시계열 데이터 분석에 많이 사용되어진 인공신경망 모델이 채권시장과 금리시장 지표를 기반으로 한 외환시장 환율예측 모델에 가장 적합한 방법론을 제공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 채권시장, 금리시장, 그리고 외환시장 간의 단순한 연관성을 밝히는 것을 넘어, 세 시장 간의 거래 신호를 포착하여 적극적인 상관관계를 밝히고 상호 유기적인 움직임을 증명하는 것은 단순히 외환시장 트레이더 들에게 새로운 트레이딩 모델을 제시하는 것뿐만 아니라 금융시장 전체의 효율성을 증가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 기대한다.

초록(외국어)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find out which artificial intelligence methodology is most suitable for creating a foreign exchange rate prediction model using the indicators of bond market and interest rate market. KTBs and 스왑 환율 MSBs, which are representative products of the Korea bond market, are sold on a large scale when a risk aversion occurs, and in such cases, the USD/KRW exchange rate often rises. When USD liquidity problems occur in the onshore Korean market, the KRW Cross-Currency Swap price in the interest rate market falls, then it plays as a signal to buy USD/KRW in the foreign exchange market. Considering that the price and movement of products traded in the bond market and interest rate market directly or indirectly affect the foreign exchange market, it may be regarded that there is a close and complementary relationship among the three markets. There have been studies that reveal the relationship and correlation between the bond market, interest rate market, and foreign exchange market, but many exchange rate prediction studies in the past have mainly focused on studies based on macroeconomic indicators such as GDP, current account surplus/deficit, and inflation while active research to predict the exchange rate of the foreign exchange market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based on the bond market and interest rate market indicators has not been conducted yet. This study uses the bond market and interest rate market indicator, runs artificial neural network suitable for nonlinear data analysis, logistic regression suitable for linear data analysis, and decision tree suitable for nonlinear & linear data analysis, and proves that the artificial neural network is the most suitable methodology for predicting the foreign exchange rates which are nonlinear and times series data. Beyond revealing the simple correlation between 스왑 환율 the bond market, interest rate market, and foreign exchange market, capturing the trading signals between the three markets to reveal the active correlation and prove the mutual organic movement is not only to provide foreign exchange market traders with a new trading model but also to be expected to contribute to increasing the efficiency and the knowledge management of the entire financial market.

한은 "통화스왑, 환율 안정에 영향…차익거래유인 축소는 미미"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김윤주 기자 = 한국은행이 미국 연준과 체결한 스왑 환율 스왑 환율 통화스왑이 환율 하락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통화스왑의 차익거래유인(무위험 이자율평형 이탈) 축소 효과는 미미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30일 한국은행 조사통계월보 ‘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한 중앙은행 간 통화스왑의 국내 외환시장 안정 효과’ 보고서에 따르면 통화스왑과 외화대출이 환율 안정에 큰 영향을 스왑 환율 준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한은은 지난해 3월 외환시장 불안에 대응해 미국 연준과 통화스왑 체결한 바 있다. 5월까지 여섯 차례 스왑 환율 경쟁입찰 방식의 외화대출을 통해 총 199억달러를 공급했다.

통화스왑과 외화대출 이후 외환시장에서 환율 하락과 차익거래유인이 축소됐다. 윤영진 한국은행 국제국 국제금융연구팀 과장은 이 현상에 통화스왑과 외화대출이 미친 영향을 조사했다. 차익거래유인이란 국내투자자가 원화자금을 조달해서 현물환 거래로 달러로 바꾸고 동시에 선물환 계약을 체결해서 스왑 환율 환리스크 없이 달러자산으로 운용할 때 입는 손해율을 의미한다. 이 손해율이 높으면 국내 달러유동성 부족을 뜻한다.

윤 과장은 통화스왑 계약체결 발표 스왑 환율 및 외화대출 전후로 우리나라 환율과 차익거래유인 움직임을 주요 17개 국가와 비교해 통화스왑의 효과를 추정했다. 연구결과 통화스왑 발표와 외화대출이 모두 환율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통화스왑 발표 효과로 당일 환율은 3.3% 하락했다. 분석기간 2주 중 평균 2.1%의 하락 효과를 냈다. 외화대출은 경쟁입찰일 환율을 약 0.5% 하락시켰다. 이 수준의 효과는 2주간 유지됐다.

반면 차익거래유인에서는 통화스왑의 영향이 뚜렷하지 않았다. 통화스왑 발표 후 첫날 차익거래유인은 0.5%p 정도 축소됐으나 그 다음 이틀간 다시 크게 확대됐다. 이후에는 또 다시 소폭 축소됐다. 외화대출 시 차익거래유인은 관련 이벤트가 없던 외국과 비교해 차이가 없었다.

다만 이처럼 통화스왑의 차익거래유인 효과가 불분명했던 것은 통화스왑 발표 및 자금공급 시기에 비교대상국과 다른 우리나라만의 외화자금시장 특이요인이 발생했던 이유도 존재한다. 주로 3월 중 증권사의 해외파생상품 투자손실에 따른 증거금 납부 수요, 4월 중에는 보험사와 자산운용사 등의 해외투자 환헤지 만기연장 이연 수요 등이 발생한다.

윤 과장은 “통화스왑은 그 체결 소식은 물론 외화대출을 통해 외환시장 안정화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위기 시 활용할 수 있도록 평상 시 외국 중앙 은행과의 협력채널을 강화하고 거시경제지표를 양호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위기 시 외화유동성을 실제로 공급하는 것도 중요하기에, 필요 시 스왑 환율 시장에 공급할 수 있도록 외환보유액과 통화스왑 등 자금조달 경로를 다변화해둘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스왑 환율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SNS 기사보내기

SNS 기사보내기

3월중 원달러 환율 변동폭 크게 확대

  • 기자명 김미진 기자
  • 입력 2022.04.13 18:50
  • 수정 2022.04.13 18:59
  • 댓글 0

SNS 기사보내기

SNS 기사보내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톡(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밴드(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블로그(으)로 기사보내기 핀터레스트(으)로 기사보내기 URL복사(으)로 기사보내기

美 연준 기준금리 인상· 러 제재 영향
원달러 스왑레이트도 0.23%p 하락

[금강일보 김미진 기자] 지난달 원달러 환율의 변동폭이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하 미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과 러시아 추가 스왑 환율 제재 조치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 강화 영향이 미친 것으로 보인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3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스왑 환율 에 따르면 3월중 원달러 환율의 전일대비 변동폭은 6.9%로 전월(3.1%) 대비 크게 상승했다. 변동률도 0.56%로 전월(0.26%) 대비 크게 확대됐다. 원달러 환율은 올 2월 1202.3원에서 지난달 15일 1242.8원으로 올랐다 지난달 말 1212.1원으로 하락, 지난 11일 1233.1원으로 반등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16일 결정된 미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과 우크라이나 사태, 유가 급등 등의 스왑 환율 영향으로 상승했다가, 지정학적 긴장이 일부 완화돼 투자심리가 개선되면서 상승폭이 축소된 것으로 해석된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그러나 이달 들어 연준 주요 인사들의 매파적 발언, 서방의 러시아 추가 제재 조치 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 강화 등의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은 다시 상승했다. 금융기관의 외화 자금사정 등을 나타내는 대용지표, 원달러 스왑레이트는 지난달 1일에서 이달 11일 사이 0.23%p 하락했다.

"통화스왑, 위기시 환율 안정에 효과"…발표만으로도 환율 3% 하락

/한국은행

통화스왑이 체결 발표 만으로도 환율을 안정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30일 한국은행의 조사통계월보 '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한 중앙은행 간 통화스와프의 국내 외환시장 안정 효과' 보고서에 따르면 통화스왑 발표로 환율은 당일 3.3% 하락했으며, 분석기간 2주 동안 평균 2.1% 정도의 하락하는 효과를 냈다. 외화대출은 경쟁입찰일 환율을 0.5% 정도 하락시켰으며, 이 정도의 효과가 2주 동안 유지됐다.

한은은 지난해 3월 주요국으로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환시장 불안에 대응해 미국 연방준비제도와 통화스왑을 체결했으며, 5월까지 여섯 차례 경쟁입찰 방식 외화대출을 통해 총 199억달러를 공급했다.

/한국은행

반면 차익거래유인에서는 통화스왑 효과가 뚜렷하지 않았다.

통화스왑 발표 후 첫날 차익거래유인은 0.5%포인트 정도 축소됐지만 그 다음 이틀간 다시 크게 확대됐다. 이후에는 다시 소폭 축소됐다. 외화 대출시에는 우리나라 차익거래유인이 관련 이벤트가 없던 외국과 비교해 별다른 차이점을 보이지 않았다.

윤영진 국제연구팀 과장은 "통화스왑은 그 체결 소식은 물론 외화대출을 통해 외환시장 안정화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위기시 활용할 수 있도록 평상시 외국 중앙은행과의 협력채널을 강화하고 거시경제지표를 양호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윤 과장은 "위기 상황에서는 외화유동성을 실제로 공급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필요시 시장에 공급할 수 있도록 외환보유액과 통화스왑 등 자금조달 경로를 다변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러시아ㆍ우크라이나 사태에 원ㆍ달러 환율 반등세…2월 평균 변동폭 3.1원

(사진제공=한국은행)

지난달 원ㆍ달러 환율의 평균 변동률 또한 전월 대비 상승했다. 국제금융시장에서는 미 연준의 긴축 전망이 지속되는 가운데 주요 가격지표가 높은 변동성을 보였다. 주요국 금리는 상승하고 주가는 하락했으며, 미 달러화는 안전자산 선호 심리로 강세를 보였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2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원ㆍ달러 환율은 2월 중순 1190원대 초반까지 하락했으나 1200원 대에서 거래를 마감했다. ECB 총재의 인플레이션 우려 발언, 영란은행의 매파적 통화정책 결정,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의 일시적 긴장 완화 등의 영향이었다.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지면서 원화가 약세로 돌아선 것이다.

  • 한국은행, BIS 아시아 그린본드 펀드 참여
  • 우크라 사태에 물가 더 오른다…사태 장기화시 국제유가 120달러 전망
  • 한국은행, "국제유가, 당분간 높은 수준 유지될 것"

2월 하순에 접어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긴장이 고조됐고, 유가가 급등했다. 이와 맞물려 원ㆍ달러 환율은 큰 폭으로 반등했다. 2월 거래는 1202.3원으로 1200원 선을 돌파며 장을 마쳤다. 이달 8일 기준으로는 1237.0원을 기록했다.

월 중 평균 변동폭도 커졌다. 지난 1월 원ㆍ달러 환율의 평균 변동폭이 2.6원이었던 데 비해 2월은 3.1원으로 소폭 증가했다. 변동률 또한 1월 0.22%에서 2월 0.26%로 전월 대비 상승했다.

원ㆍ달러 스왑레이트(3개월)는 상당폭 하락했다. 통안증권 91일물과 리보 3개월물 차이인 내외금리차는 1월 말 0.94%p에서 2월 말 0.69%p, 3월 8일 0.50%p로 대폭 줄었다. 미 연준의 긴축 우려에 따른 내외금리차 상당폭 축소,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악화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 국내 기관투자자의 해외투자 목적 외화자금수요 등으로 풀이됐다.

통화스왑금리(3년)는 1월 1.64%, 2월 1.57%, 3월 8일 1.46%로 조정됐다. 국고채금리 상승, 외국인의 금리차익거래 목적 외화자금공급 등의 상방 요인보다 스왑레이트 하락, 기관투자자의 해외투자 목적 외화자금수요 등 하방 요인이 보다 크게 작용했다.

원ㆍ달러 환율 상승으로 외국인 국내 증권투자자금의 순유입 규모가 축소됐다. 외국인 스왑 환율 증권투자자금의 경우 주식자금이 투자심리 위축 등으로 1월 18억1000만 달러 흑자에서 2월 18억6000만 달러 적자로 전환했다. 채권자금은 1월 31억6000만 달러, 2월 34억9000만 달러로 순유입을 지속했다.

2월 중 국내은행의 단기 및 중장기 차입 가산금리는 전월 6bp 대비 3bp로 하락했다. 외평채 CDS 프리미엄은 1월 24bp를 기록한 데 이서 2월 27bp로 상승세를 지속했다.

2월 중 국내 은행 간 시장의 일평균 외환거래 규모는 280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전월 296억4000만 달러에 비해 15억9000만 달러 감소했다. 원ㆍ달러 현물환(-8억2000만 달러) 및 외환스왑(-8억2000만 달러)의 거래 규모가 줄었다.

(사진제공=한국은행)

국제 금융시장에서는 미 달러화 강세가 두드러졌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강화, 미 연준의 긴축 기대 등으로 미 달러 지수(DXY)는 2월 96.7, 3월 9일 98.0으로 1.5% 상승했다.

반면 유로화와 파운드화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가 유럽지역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클 것이라는 전망 속에 약세를 보였다. 2월 1.122에서 3월 9일 1.107로 전월 대비 1.5% 하락했다.

신흥국 통화는 국별로 다른 가운데 러시아 루블화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러시아 루블화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의 직접적 영향으로, 터키 리라화는 인플레이션 우려 및 글로벌 안전자산 선호 영향으로 약세를 보였다. 반면 브라질 헤알화는 원자재가격 상승 영향 등으로 강세를 띠었다.

선진국 주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 등으로 큰 폭 하락했다. 2월과 3월 9일 사이 MSCI 선진국 기준 5.8%가 줄었다.

특히 독일은 경기 둔화 우려가 가세하며 상대적으로 크게 하락했다. 독일은 러시아산 천연가스 수입 비중이 20년 중 66%로 높아 러시아와의 천연가스 거래가 중단될 경우 경기에 악영향이 초래돼서다. 독일의 국채금리는 2월 0.14%에서 3월 9일 0.22%로 0.21%포인트(p) 늘었다.

신흥국 주가도 일부를 제외하고 큰 폭으로 하락했다. 2월과 3월 9일 사이 MSCI 신흥국 기준으로 9.7%가 하락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과 함께 급락한 후 거래가 중단됐고, 인도는 글로벌 투자심리 위축과 외국인 주식투자자금 유출 등으로 하락했다. 반면 인도네시아, 멕시코는 원자재가격 상승에 따른 기업의 수익성 개선 전망 등으로 상승했다.

주요 선진국 금리(국채 10년물)는 상승 기조를 보였다. 미국은 미 연준의 스왑 환율 긴축 전망이 지속되는 가운데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의 전개양상에 따라 큰 폭으로 등락하면서 상승했다. 독일 및 영국도 미국와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주요 신흥국 금리도 상승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의 직접적 영향으로 큰 폭 상승세를 보였으며, 터키는 인플레이션 우려 증대 등으로 금리가 뛰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