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시장의 원리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동영상 시작

검색유형 검색유형

키워드보기
초록(한국어)

1997년 외환위기는 한국 자본주의경제사에서 정치적 경제적 전환점이다. 평화적 정권교체와 함께 경제 패러다임이 대폭 바뀐다. 외환위기를 극복하기 위하여 국민의 정부는 시장원리와 글로벌 스탠더드를 도입하여 기업, 금융, 노동 및 공공 부문의 개혁을 추진하였다. 그 결과 위기를 무사히 넘겼으나 공적자금의 회수불능, 국부유출, 양극화와 같은 문제점이 등장한다. 국민의 정부를 뒤이은 참여정부는 균형발전을 중점 국정목표로 삼고 양극화 문제를 이슈화하였으며 효율성을 넘어서는 형평성을 추구하였다. 그 결과 기업의 자발적인 투자분위기 조성에 실패한다. 그래서 세수 증대를 통한 사회적 일자리 창출에 열중하였으나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 효율에 장애되지 않는 형평의 배려가 성장에 부담주지 않는 복지를 의미한다. 복지의 시행과정에서 발생하는 도덕적 해이를 막기 위한 유인체계의 구축이 필요하다. 국민의 정부가 위기극복을 위해 도입하였고 참여정부가 사회통합을 위해 강조한 사회협약모형이 노사정위원회이다. 그러나 노사 간의 합의 부재로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노사정위원회의 역할과 존속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 외환위기를 전후하여 바뀐 패러다임은 불균형성장 전략에서 균형성장 전략으로, 보호주의에서 개방으로, 정부주도형 산업정책 대신 글로벌 스탠더드의 도입, 관료와 재벌 대신 시장과 외국자본, 간접금융 대신 직접금융 시스템, 그리고 성장 대신 분배이다. 지난 10년간 두 정부가 복지와 형평을 추구하였으나 성장의 둔화와 일자리 창출의 어려움을 겪었다.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금융위기는 10년 전의 외환위기와는 다른 차원이다. 외환위기 전후의 패러다임 변화를 조사하고 그 성과와 문제점을 분석한 뒤, 여기서 얻은 교훈으로 어려운 시대를 헤쳐 나가기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준비해야 한다.

초록(외국어)

The 1997 financial crisis is the political and economic turning point in the economic history of korean capitalism. The economic paradigm changed dramatically with peaceful regime change. In order to overcome the financial crisis the People`s Government pushed ahead with reforms of the corporate, financial, labor and public sector by introducing market principles and global standards. As a result, the crisis overcame well enough, but the problems such as irrecoverable public funds, runoff of national wealth, polarization appeared. The Participation Government focused on balanced development of the national policy goal, politicized polarization and sought the equity beyond the efficiency. Consequently voluntarily investment mood of enterprise failed. Therefore the government expanded tax revenue and involved in the job creation of social service sector, but could not solve the problem of polarization. Equity that is not an obstacle to efficiency means welfare that does not give a burden on growth. To prevent the moral hazard generated in the process of implementation of welfare policy the establishment of incentive system is needed. Social pact model that the People`s Government introduced to overcome the crisis and the Participation Government emphasized for the social integration is the Tripartite Commission. However, has not been activated because of disagreement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Therefore questions are raised about the role and the survival of the Tripartite Commission. The paradigm after the financial 외환시장의 원리 crisis is changed as balanced growth strategy rather than imbalanced growth strategy, open policy rather than protectionism, global standards rather than the government-led industrial policy, the market and foreign capital rather than bureaucratic cliques and conglomerates, direct financing rather than indirect financing system, and distribution rather than growth. For the last 10 years, the two governments pursued welfare and equity, but had difficulties in creating jobs and the growth slowed down. Ongoing global financial crisis is a different dimension from the financial crisis 10 years ago. After investigating paradigm shifts and analyzing results and problems, we should prepare for a new paradigm to go out through this difficult period.

검색유형 검색유형

키워드보기
초록(한국어)

금융시장의 급격한 변화와 발전 속에서 금융시장간 연계성에도 큰 변화가 발생할 수 있다. 이에 본 연구는 Pesaran and Shin(1998)에 의하여 제안된 일반화 예측오차분산분해기법을 적용하고 Diebold and Yilmaz(2012)에 의하여 개발된 전이효과 (spillover) 지수를 이용하여 주식, 채권 및 외환시장간 전이효과의 시간가변 특성을 분석하였다. 실증분석결과, 첫째, 금융시장간 전이효과는 장기적 추세에서 증가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즉, 주식, 채권 및 외환시장간의 연계가 강화되고 있다. 둘째, 금융시장간 전이효과의 크기는 경기와 반비례 관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나 금융시장이 호황일 때는 금융시장간 연계가 약해지고 불황이나 위기일 때는 금융시장간 연계가 강화된다. 셋째, 시간 가변적이지만 전체적으로 주식시장이 주도적이고 외환시장이 종속적이며 채권시장은 다소 중립적이다. 이는 금융시장의 안정을 위하여 무엇보다 주식시장의 안정이 중요함을 의미한다. 넷째, 주식시장과 채권시장이 외환시장을 주도하는 추세가 최근에 특히 강화되었다. 이는 외국인 투자자금의 유출입 영향과 관련될 것이다. 본 연구에서 살펴본 금융시장간의 연계에 대한 이해는 개별시장의 예측에는 물론 포트폴리오 투자자, 정부나 금융당국 모두에게 유용한 정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초록(외국어)

In this article, we use the variance decomposition results from a generalized VAR and the corresponding spillover index given by Diebold and Yilmaz(2012) to explore the time-varying properties of spillovers across Korean financial markets. Through these analyses, we find several remarkable results. First, the spillovers across financial markets have an increasing trend, but fluctuate periodically. The upward trend of spillover is consistent with a continuous increase in financial market integration. Second, the magnitude of spillovers has an inverse relationship with economic conditions. The fact that spillover increases during a economic recession suggests that the negative news considerably affect across all financial markets. Third, although the leading and following markets are changed at the lapse of time, stock market is the most dominant net transmitter of spillover, and foreign exchange market is the net receiver of spillover for many time windows. It implies that, in order to stabilize the financial markets, the stock 외환시장의 원리 market stability is most important.

외환시장의 원리

동영상 시작

정부의 금융시장 안정대책에도 불구하고 환율이 제한폭까지 폭등해서 외환거래가 마비되고 또 주가가 급락하는 등 금융시장이 극도의 불안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환율의 불안상태는 극심한 가수요 현상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폭등이 있으면은 폭락도 있기 때문에 달러를 사놓기만하면은 돈을 벌 수 있다는 생각이

잘못이라고 외환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습니다.

하루변동폭을 10%로 확대한 첫날, 달러에 대한 원화의 환율은 상한선인 10%까지 올랐습니다. 외환시장 개방직후 상한선이하에서 거래가 되기도 했지만 결국 사자세력의 완패로 끝났습니다. 하지만 오늘부터 외환시장의 시장경제 원리가 적용된 만큼 처음에는 수급에 의한 등락이 심하겠지만 결국엔 적정환율에 근접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합니다.

⊙이연호 (대우경제연구소 연구위원) :

실제실효 환율개념을 써서 적정환율수준을 판단할 수가 있습니다. 도매물가를 쓰는 경우에는 940원대가 적정환율인 것으로 이렇게 평가가 되고 있고, 소비자물가를 쓰는 경우에는 910원대가 적정환율인 것으로 외환시장의 원리 판단이 됩니다.

구매량을 기준으로 한 빅맥지수를 보더라도 지금의 환율은 지나치게 거품이 많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맥도날드 햄버거는 바로 이 빅맥을 전세계에서 팔고 있는데 미국에서는 2달러 53센트 그리고 한국에서는 2,300원입니다. 그러니까 햄버거를 기준으로 할때 2달러 53센트는 2,300원이고 결국은 1달러는 외환시장의 원리 909원이라는 계산입니다. 따라서 지금의 환율은 수급불균형과 가수요 그리고 사재기 등으로 상당히 왜곡되고 부풀려져 있지만 결국은 950원대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 시장경제원리 적용된 외환시장 첫날, 환율급등-거래마비
    • 입력 1997-11-20 21:00:00

    정부의 금융시장 안정대책에도 불구하고 환율이 제한폭까지 폭등해서 외환거래가 마비되고 또 주가가 급락하는 등 금융시장이 극도의 불안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환율의 불안상태는 극심한 가수요 현상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폭등이 있으면은 폭락도 있기 때문에 달러를 사놓기만하면은 돈을 벌 수 있다는 생각이

    잘못이라고 외환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습니다.

    하루변동폭을 10%로 확대한 첫날, 달러에 대한 원화의 환율은 상한선인 10%까지 올랐습니다. 외환시장 개방직후 상한선이하에서 거래가 되기도 했지만 결국 사자세력의 완패로 끝났습니다. 하지만 오늘부터 외환시장의 시장경제 원리가 적용된 만큼 처음에는 수급에 의한 등락이 심하겠지만 결국엔 적정환율에 근접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합니다.외환시장의 원리

    ⊙이연호 (대우경제연구소 연구위원) :

    실제실효 환율개념을 써서 적정환율수준을 판단할 수가 있습니다. 도매물가를 쓰는 경우에는 940원대가 적정환율인 것으로 이렇게 평가가 되고 있고, 소비자물가를 쓰는 경우에는 910원대가 적정환율인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구매량을 기준으로 한 빅맥지수를 보더라도 지금의 환율은 지나치게 거품이 많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맥도날드 햄버거는 바로 이 빅맥을 전세계에서 팔고 있는데 미국에서는 2달러 53센트 그리고 한국에서는 2,300원입니다. 그러니까 햄버거를 기준으로 할때 2달러 53센트는 2,300원이고 결국은 1달러는 909원이라는 계산입니다. 따라서 지금의 환율은 수급불균형과 가수요 그리고 사재기 등으로 상당히 왜곡되고 부풀려져 있지만 결국은 950원대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DBpia

    비밀번호를 변경하신 지 90일 이상 지났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변경해 주세요.

    비밀번호를 변경하신 지 90일 이상 지났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변경해 주세요.

    간편 교외 인증 이벤트 응모

    국가의 성격변화와 정책대응을 중심으로

    표지

    내서재 담기 논문보기 다운받기

    초록·키워드 목차 오류제보하기

    이 연구는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부의 정책지향성, 제반 경제정책, 시장개입의 성격에 대한 외환시장의 원리 분석을 토대로, 신자유주의적 세계화가 한국에서 어떤 방식으로 수용ㆍ흡수되고 내부화되었는가를 검토하고자 한다. 이 글에서 제기하는 핵심 주장은 외환위기 이후 한국의 경험이 ‘발전주의적 신자유주의화(developmental neoliberalization)’란 개념으로 규정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신자유주의로의 전환이 시장기제의 자유로운 작동을 보장하는 데 머물지 않고 신자유주의 정책 자체가 경제성장, 수출증대, 캐취업과 같은 발전주의적 목표를 달성하는 ‘수단’으로 작동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한국의 발전주의적 신자유주의는 대외개방과 자유화, 규제완화를 경제정책의 중심축으로 하면서, 필요할 경우 케인스주의적이거나 발전주의적인 개입정책, 사민주의적 정책이 이를 보완하는 형태로 나타난다. 그러나 1990년대 이후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확장된 워싱턴 컨센서스(AWC)’, ‘신자유주의의 다양성’이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한국은 분명 신자유주의의 넓은 범주 안에 포함되며 신자유주의의 변형된 한 하위버전으로 이해할 수 있다. #신자유주의 #신자유주의의 다양성 #발전주의적 신자유주의화 #Neoliberalism #Varieties of Neoliberalism #Developmental Neoliberalization

    1. 문제제기
    2. 신자유주의의 다양성
    3. 외환위기 이후 한국의 신자유주의화
    4. 발전주의적 신자유주의화의 불안정성과 모순
    5. 평가와 과제
    참고문헌
    Abstract

    외환시장의 원리

    (~2022-07-14 23:59:00 종료)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3월 이후 미국 달러대비

    3월 이후 미국 달러대비 '고위험 고수익' 통화가치 상승률(단위:%): 위에서부터 노르웨이 크로네, 호주달러, 뉴질랜드달러, 스웨덴 크로나, 영국 파운드 /사진=블룸버그, FT

    코로나19각 세계 외환시장의 작동 방식도 흔들고 있다.

    각국의 금리, 경제 펀더멘털, 교역조건 등에 따라 결정되던 환율이 미국 주식시장 움직임에 따라 오르내리는 이상 현상을 빚고 있다.

    3월 이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제로금리 정책을 취하면서 대규모 자산을 사들이는 양적완화(QE)를 재개한 것이 외환시장을 혼란에 빠뜨린 주범으로 지된다.

    파인내셜타임스(FT)는 18일(현지시간) 외환 애널리스트들을 인용해 시장에 흘러 넘치는 미 연준의 값싼 자금이 외환시장에 기이한 여건을 만들어내고 있다면서 환율이 경제 펀더멘털보다 주식시장 흐름에 따라 좌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외환시장의 기본적인 작동원리는 지난 수십년간 각국의 경제 성장, 금리 전망에 따라 환율이 결정된다는 것이었다.

    경제 전망이 좋아지면 통화 가치가 오르고, 전망이 외환시장의 원리 악화하면 그 나라 통화가치가 떨어지는 식이다. 금리 역시 대규모 자본 이탈 같은 특수한 상황을 제외하면 경기 흐름과 함께 움직이기 때문에 통화가치는 경제·금리 상승 전망에 따라 오르고, 반대의 경우 하락하는 흐름을 보여왔다.

    그러나 연준의 대규모 QE와 제로금리를 비롯해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크게 떨어뜨리고, 코로나19로 경제전망은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워지면서 외환시장에는 대격변이 찾아왔다.

    성장률·금리와 환율간 상관관계가 무너지고 그 자리를 주식시장 흐름이 꿰차고 들어왔다.

    3월 이후 성장률에 가장 민감히 반응하는 나라들의 통화 가치가 미 달러에 대해 가장 큰 폭으로 오르는 이상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호주의 경우 수출 의존도가 높은 탓에 코로나19로 세계 교역이 심각한 타격을 받은 점을 감안하면 호주달러가 외환시장 기축통화인 미 달러에 대해 가치가 하락해야 맞지만 되레 값이 뛰었다. 3월 이후 미 달러에 대해 약 18% 가치가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코로나19로 선진국 가운데 영국이 가장 심각한 경제적 충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고,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협상 난항, 실업 급증, 국내총생산(GDP) 급감 등 펀더멘털이 흔들리고 있지만 파운드는 올랐다. 3월 이후 미 달러 대비 파운드 가치는 약 9% 뛰었다.

    노르웨이 크로네, 스웨덴 크로나, 뉴질랜드 달러 등이 모두 미 달러에 대해 강세를 보이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외환전략가 벤 랜덜은 3월 연준의 거듭된 대규모 시장 개입 이후 이제 경제 펀더멘털 지표들은 더 이상 외환시장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외환시장의 원리 지적했다.

    렌덜은 대신 미 주식시장이 미 달러 가치를 결정하는 핵심 요인으로 자리잡고 있다면서 3월 후반 이후 미 주식시장 상승세가 미 달러 가치 약세의 배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같은 상황은 '외환시장의 작동원리와 반대'라면서 외환시장은 미 연준이 계속해서 시장에 개입해 자산가격 충격을 완화할 것이라는 믿음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랜덜은 "거시 요인들. 그리고 교역조건은 이제 (외환시장과는) 연을 끊었다"고 강조했다.

    BoA에 따르면 주가와 주요국 통화간 상관관계는 15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환율이 미 주가를 '노골적으로 반영'하고 있다는 것이 BoA의 결론이다.

    HSBC 외환전략가 도미닉 버닝도 3월 이후 환율과 주식시장 간 상관관계가 급속히 높아지고 있다면서 "(미국 주식시장 흐름을 가장 잘 보여주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가 떨어지면 달러가 오르고. S&P500 지수가 회복하면 달러는 매도세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보통은 주가 지수가 오르면 주식을 사려는 외국인 자금 유입으로 인해 통화가치가 오르고, 주가가 하락하면 주식과 해당 통화를 내다 팔고 떠나는 외국인들때문에 통화가치가 하락한다.외환시장의 원리

    이처럼 주식과 통화 가치가 한 덩어리로 묶여 움직인 경우는 많지 않다. 랜덜에 따르면 2014년 8월 2주간 그런 적이 있었고, 2009년 9월 세계 경제가 금융위기 충격에서 벗어나 반등하기 시작했을 때 주가와 통화가치가 함께 움직였다.

    랜덜은 그러나 지금은 경제지표들이 여전히 추락하는 상황이어서 그때와 다르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충격 완화를 위한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의 전례없는 부양책이 이상 현상을 배경으로 보고 있다. 제로금리와 코로나19 충격이 얼마나 될지 짐작조차 할 수 없는 엄청난 불확실성으로 인해 외환 가치를 결정하는 기준인 금리와 경제전망 모두 더 외환시장의 원리 이상 기준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됐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자산운용사 페더레이티드 허미스의 선임 경제 자문 닐 윌리엄스는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에 관한 외환시장의 원리 확실한 이해 또는 미국과 중국간 긴장 완화가 없으면 앞으로도 금리나 경제펀더멘털이 아닌 전반적인 시장 심리가 외환시장을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